문대통령 금주 청 조직안 승인

개각은 내달로 연기 가능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미영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주 초 청와대 2기 조직개편안을 승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주말 동안 청와대 개편안을 집중 검토해 확정했으며 발표 시기를 조율하고 있다. 조직개편안은 '실질적 성과'에 초점을 맞춰 조직 정비 및 쇄신을 통해 성과 내는 정부를 만드는데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 2기 조직개편안은 각 실에 적재적소 업무를 배당하는 업무조정비서관을 신설하고 특정 분야를 전담할 비서관도 신설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파악됐다. 정책홍보기획비서관, 자영업·소상공인 담당비서관, 혁신비서관, 남북교류비서관 등이 신설된다.

최저임금인상 후폭풍 해소 방안 마련, 혁신성장 정책의 신속한 추진, 남북교류 사업 본격화 등을 위한 전담 비서관을 두고 이를 중점 추진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청와대는 또 교육문화비서관을 교육비서관과 문화비서관으로 분리해 전문성을 강화하고, 업무가 겹치는 자치분권비서관과 균형발전비서관을 통폐합한다는 방침이다. 공석인 정무기획비서관 자리를 없애는 쪽으로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정부 2기 출범에 맞춘 개각 내용과 시기도 관심사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이낙연 총리와의 정례 오찬에서 개각에 대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여성장관 비율(30%), 정치인 장관비율, 인사청문회 변수 등 고려해야 할 부분이 많아 최종 결정이 지연되는 것으로 관측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22일 "총리께서 (개각)의지가 강한 것 같아 (대통령께서) 최대한 서두르려 하신다"면서도 "그러나 적임자 찾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고 전해 인물난도 개각이 늦춰지는 요인으로 풀이된다.

애초 청와대는 공석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만 채우는 원포인트 개각 또는 소폭 개각을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 송영무 국방장관의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검토 문건 보고 누락 등으로 교체설이 나도는 등 현안 대응 과정에서 잡음을 빚은 부처 장관을 대폭 교체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주 기무사와 국방부 등에서 제출되는 계엄령 문건을 검토하고 어린이집 관련 사고에 대한 보건복지부의 대책을 보고받을 예정이다.

박미영기자 my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