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전없는 비핵화에 짜증난 트럼프

WP "협상 정보 매일 요구"
우리정부 중재 역할론 주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미영 기자]비핵화 협상의 교착상태가 장기화하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인내심도 바닥이 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정부는 외교·안보 수장을 미국에 잇따라 파견해 비핵화 협상 중재에 나섰다. 하지만 한국에서조차 대북제재의 구멍이 뚫린 것으로 확인돼 미국이 우리 정부의 중재안을 수용할지는 미지수다.

워싱턴포스트(WP)는 21일(현지시간) 백악관 참모 등 6명의 정부 관료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가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매우 화를 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관료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비핵화 협상에 사로잡혀 직원들에게 후속 협상과 관련한 새로운 정보를 매일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진전이 없다는 보고가 이어지면서 좌절감이 깊어진 트럼프 대통령은 언론의 비판에 짜증을 내고 있다.

신미국안보센터(CNAS) 북한 전문가 두연 김은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인들이 언제나 이해하기 힘든 북한의 협상 스타일과 관련한 냉혹한 현실에 타격을 입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3차 방북 결과 파악에 주목하고 있다. 미 관료들은 "북한으로부터 최악의 답변이 돌아왔다"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WP에 따르면 미 관료들과 정보기관들은 북한이 핵 프로그램과 관련한 핵심 부분들을 숨기는 작업을 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 북한이 더 많은 돈을 요구하면서 후속협상을 취소했고, 기본적인 의사소통을 유지하는 데도 실패했다고 외교관들은 판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처럼 미북 협상의 불확실성이 짙어지자 우리 정부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미국으로 파견해 중재에 나섰다. 정 실장은 종전선언 카드를, 강 장관은 대북 제재 문제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77일 만에 워싱턴DC를 방문한 정 실장은 카운터파트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과 면담했다. 면담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미북 간 후속 협상 진전 사항을 공유하고 향후 논의 방향 등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면담은 우리 정부가 제안한 것이다. 연내 종전선언이나 9월 유엔 총회 계기의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제안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강 장관은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만나 미국의 대북 제재 유지 원칙에 동의하면서도 남북 대화·협력과 관련한 부분적 제재 면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건부 면제를 통해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복귀시키자는 구상이다. 그러나 미국이 이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대북제재 해제는 북한의 비핵화 이행조치가 전제조건인 데다 북한 석탄을 실은 선박이 한국 영해를 드나든 데 대해 미국 정부는 "북한 정권을 돕는 행위"로 규정하는 등 강하게 불만을 표한 바 있다.

박미영기자 my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