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7%… 최저임금이 끌어내린 지지율

지난주비 6.4%p↓ 61.7% 기록
최저임금 영향 등 5주째 내림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61.7%… 최저임금이 끌어내린 지지율
[디지털타임스 김미경 기자]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취임 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5주째 하강곡선이다. 최저치에 근접하고 있다. 최저임금 인상 후폭풍의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19일 발표한 7월 3주차 지지율 조사(tbs 의뢰, 조사기간 16~18일)에 따르면 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지난주보다 6.4%포인트 내린 61.7%로 조사됐다. 5주째 내림세가 이어지면서 '가상화폐·남북단일팀 논란' 등으로 최저치를 기록했던 지난 1월 4주차 지지율(60.8%)과 근접한 결과가 나왔다. 취임한 후 지지율 하락 폭도 가장 컸다.

세부적으로 자영업군의 지지율은 48.7%로 50% 밑으로 떨어졌다. 지난주와 비교해 12.2%포인트나 내려갔다. 내년도 최저임금이 시간당 8350원으로 올해보다 10.9% 오르면서 반발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최저임금 인상 수준에 대한 여론조사(tbs 의뢰, 조사기간 18일)는 '많이 올랐다'는 부정적 응답이 41.8%, '대체로 적정하게 올랐다'는 응답이 39.8%로 오차범위 내에서 많다는 의견이 조금 앞섰다.

집권여당인 민주당의 지지율도 꾸준히 떨어지고 있다. 민주당 지지율은 41.8%로 3.8%포인트 내렸다. 지난해 4월 4주차 39.6%를 기록한 이후 1년 2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지지율이다. 특히 민주당은 부산·경남·울산(31.2%)에서 한국당(36.6%)에 뒤졌다. '국정농단' 촛불집회가 시작될 즈음인 2016년 11월 1주차(새누리당 30.1%, 민주당 25.5%) 이후 1년 8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호남(50.6%, 8.9%포인트↓), 40대(47.2%, 4.6%포인트↓), 중도층(36.8%, 8.0%포인트↓) 등 대부분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했다.

반면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을 영입한 자유한국당은 19.5%로 2.5%포인트 올라 20% 선에 다가섰다. 최근 지지율 최고치를 경신해오던정의당은 10.2%로 1.4%포인트 내리며 오름세가 멈췄다. 3주째 10%대를 유지하고 있으나 노회찬 원내대표의 드루킹 불법정치자금 의혹이 불거지며 악영향을 받았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