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로봇 관리본부… LG CNS는 표정 관리 중

로봇 제어·임무 지시하는 '오롯'
인천공항 안내로봇에 첫 적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첫 로봇 관리본부… LG CNS는 표정 관리 중
LG CNS의 로봇 서비스 플랫폼 구성 <자료:LG CNS>

공공·유통·물류 등 각 현장의 서비스 로봇을 통합 운영·관리하는 로봇 지휘 플랫폼이 나온다.

LG CNS는 로봇을 제어하고 임무를 지시하는 등 지휘본부 역할을 하는 플랫폼 '오롯(Orott)'을 IT서비스 업계 최초로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플랫폼은 인천공항 안내로봇 '에어스타'에 처음 적용된 데 이어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전시장 방문객 안내 서비스에도 구현됐다.

이 플랫폼은 로봇을 활용해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과 로봇 제조사 사이에서 서비스 운영을 돕는다. 플랫폼을 이용하면 공항·쇼핑몰·물류센터 등의 IT시스템과 안내로봇·경비로봇·청소로봇 등 다양한 로봇을 연계해 신개념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다.

처음 플랫폼이 적용된 인천국제공항 에서는 1·2여객터미널에 설치된 안내로봇 총 14대를 관제한다. 공항 IT시스템과 연계해 여러 대의 로봇을 제어하면서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공항에서 받은 출국장 혼잡도 상태를 분석해 로봇에게 전달하고 로봇은 이용객들에게 대기시간이 적은 출국장을 안내한다. 현장에 있는 실시간 로봇 위치와 활동 상황, 동선을 고려해 로봇을 개별이나 그룹으로 제어할 수도 있다.

이 플랫폼은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전시장에서 방문객 에스코트와 전시 부스별 로봇 콘텐츠를 재생하는 서비스에도 적용됐다. 쇼핑몰에 적용하면 매장 길 안내, 고객과 가까운 매장의 제품 광고와 행사 정보, 어린이 쇼핑객을 위한 게임 등을 서비스할 수 있다.

물류센터에서는 위치에 따라 로봇 그룹별로 제품 운반을 지시할 수 있고, 사람이 접근하기 힘든 곳의 재고를 파악하는데 활용할 수도 있다. LG CNS는 자사 AI빅데이터 플랫폼 '디에이피(DAP)'를 적용, 데이터를 분석해 지능형 서비스를 구현하도록 했다. 또 IoT 플랫폼 '인피오티(INFioT)'를 활용해 국내외 출시된 모든 로봇과 연동되도록 했다. 아울러 로봇용 비디오, 이미지, 오디오 등 콘텐츠 제작도구를 제공하고, 완성된 콘텐츠는 계획된 일정과 장소에 맞춰 각 로봇에 배포해 준다.

조인행 LG CNS IoT사업담당 상무는 "그동안 IT서비스를 통해 쌓아온 교통·유통·물류 등 산업별 지식과 서비스 로봇을 결합시켜 새로운 서비스를 만들어낼 것"이라며 "해외 공항 로봇과 쇼핑몰, 물류 등에도 로봇 서비스를 확산시킬 것"이라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