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똘똘한 한채’ 통했다… 용산 ‘나인원 한남’ 계약률 90% 넘어

‘똘똘한 한채’ 통했다… 용산 ‘나인원 한남’ 계약률 90% 넘어
    입력: 2018-07-16 13:24
최고가 분양주택에서 '임대후 분양'으로 전환한 서울 용산구 '나인원 한남'의 초기 임대 계약률이 90%를 넘어섰다.

정부가 고가주택에 대한 보유세 등 과세를 강화하고 있지만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수요는 여전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나인원 한남'의 시행사인 디에스한남은 지난 9일부터 이 아파트 341가구에 대한 임대 계약을 진행한 결과 90% 이상 계약됐다고 16일 밝혔다.

나인원 한남은 지하 4층·지상 5∼9층 9개 동의 중저층 단지로, 전용면적이 206∼273㎡에 달하는 초대형 주택이다.

당초 고급 분양주택으로 기획했으나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보증 심사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4년 임대후 분양으로 전환했다.

임대 보증금이 33억∼48억원(월 임대료 70만∼250만원)에 달하지만 지난 2일 인터넷 청약에서 총 1천886명이 신청해 평균 5.53대 1의 경쟁률로 전 주택형이 마감됐다.

나인원 한남이 청약에 이어 계약에서도 선전한 것은 통상 분양전환 시점에서 공개하는 분양가격을 미리 공개한 것이 큰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다.

과거 임대후 분양 방식으로 공급된 용산 '한남 더힐'이 입주 4년 뒤 분양전환 과정에서 분양가(감정평가액)를 놓고 진통을 겪었던 만큼 계약단계에서 미리 확정 분양가를 공개해 계약자들의 불확실성을 없앴다는 것이다.

임차인 입장에선 계약 시점에서 미리 분양가를 받아보고, 4년간 거주하면서 생활편의와 시세 변동 추이 등을 충분히 따져본 뒤 2023년 11월에 최종 분양전환 여부를 결정하면 된다.

디에스한남은 나인원 한남의 분양전환 가격을 3.3㎡당 평균 6천100만원 선(펜트하우스 제외)에 제시했다.

전용 206㎡과 전용 244㎡의 분양가는 공급면적 기준 3.3㎡당 5천900만원으로, 각각 44억2천500만원과 52억5천만원 선이다. 이는 나인원 한남측이 당초 HUG에 분양가로 제시했던 3.3㎡당 6천360만원 보다는 낮은 것이다.

다만 이번에 펜트하우스 10가구의 분양전환가격은 공개되지 않았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 4월 신고된 용산구 '한남더힐' 전용 235㎡의 실거래가는 43억5천만원, 지난달말 계약된 전용 240㎡의 거래가는 62억원 선이다.

나인원 한남측은 "현재 분양가격이 아닌 4년 임대 후인 2023년 11월의 분양가라고 볼 때 계약자들 입장에서 매력이 있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임대 후 분양전환까지 고려한 계약자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최근 정부의 보유세 개편으로 초고가 주택의 종합부동산세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4년 임대 기간에는 종부세 등 보유세 부담이 없이 지낼 수 있어 인기를 끌었다고 보고 있다.

이와 함께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소유 심리가 커진 것도 도심에 희소가치가 있는 고가주택에 수요자들이 몰린 요인이 됐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