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 싱가포르, 세계 스마트시티 함께 주도하자"

"한 - 싱가포르, 세계 스마트시티 함께 주도하자"
박미영 기자   mypark@dt.co.kr |   입력: 2018-07-12 14:52
문 대통령 - 리셴룽 총리 회담
양국 미래지향적 관계로 격상
4차 산업혁명 공동 대비 합의
"한 - 싱가포르, 세계 스마트시티 함께 주도하자"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대통령궁인 이스타나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한·싱가포르 공동언론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박미영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대통령 궁 이스타나에서 한·싱가포르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이 협력해 세계 스마트시티 분야를 주도하자"고 밝혔다.

두 정상은 양국 간 경제협력 확대 방안은 물론 한-아세안 협력과 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는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파트너"라며 "양국 간 우호·협력 관계를 호혜적·포괄적·미래지향적 관계로 한 차원 격상시키자"고 말했다.

이어 "양국의 상호보완적 경제구조를 활용한다면 아세안 역내에서 발전 잠재력은 커진다"며 "현재 약 200억 달러 수준의 교역규모를 대폭 늘리고 '이중과세방지협정'의 개정을 조속히 마무리해 투자를 더욱 활성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두 정상은 정상회담 후 공동언론 발표를 통해 경제협력 분야에서 △스마트시티 분야 공동 진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인공지능·빅데이터·핀테크 분야 등 상호 협력 △교통·인프라 건설에 한국 기업 참여 △양국 중소기업·스타트업 간 협력 및 공동 진출 등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스마트시티 분야 공동진출과 관련해 "싱가포르 기업들은 개발·관리 등 소프트웨어 분야에, 우리 기업은 IT(정보기술) 등 하드웨어 분야에 강점을 갖고 있어 이를 결합하면 아세안 지역은 물론 세계 스마트시티 분야를 함께 주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핵 문제 해결 등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관련해 "꼭 한 달 전 이곳 싱가포르에서 역사적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됐고, 한반도 평화의 새 시대가 개막됐다"며 싱가포르의 지지에 감사를 표했다. 양국은 역내 평화·안정을 위해 해양 안보, 사이버 안보, 환경 등 비전통적 분야까지 안보 분야 공조를 확대하기로 했다.

양 정상은 회담 후 4차 산업혁명 기술협력·환경협력·중소기업 혁신 및 스타트업 협력 등 3건의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박미영기자 mypar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