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부동산 Q&A] 보유세 개편 따른 부동산 투자 전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다주택자 가능하면 임대업자 등록을
내년 하반기 후 매수 타이밍 노리길
[부동산 Q&A] 보유세 개편 따른 부동산 투자 전략
조현욱 더굿경제연구소 부사장

문재인 정부 부동산 규제 정책의 마지막 카드로 꼽혔던 보유세 개편안이 드디어 공개됐다. 정부의 이번 보유세 개편안을 보면 정부의 의지가 명확해진 것을 알 수 있다. 20억원 미만 1주택자의 세부담 증가 폭을 최소화하고 20억원 이상의 초고가 1주택 소유자와 다주택자의 세부담을 늘린다는 큰 그림이 그려졌다.

이번 보유세 개편안에 대해 대다수 국민은 보유세 중에서 재산세가 아닌 종합부동산세 부담이 늘었기 때문에 그렇게 관심을 두고 있지 않다. 하지만 초고가 1주택자와 다주택자는 부담이 늘 수 밖에 없다. 다만, 초고가 1주택자들은 단순히 세금이 조금 더 증가했다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다주택자들은 대출 규제와 양도세 강화 등으로 기존 주택의 거래가 거의 없어 팔 수도 없는 상황에서 보유세 개편안으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 생길 가능성이 커졌다. 특히 갭 투자자나 대출을 통해 여러 채의 주택을 가진 다주택자는 힘든 시간을 보낼 수 밖에 없다.

다주택자들은 가능하면 지금이라도 준공공 임대사업자로 등록하는 것이 좋다. 지금껏 가지고 있다는 것은 팔 의지가 없다고 판단되기 때문에 가능하면 정부의 정책에 순응하는 것이 좋을 것으로 보인다.

인구가 30만명 이상인 도시에 거주하는 주택 실수요자라면 도심에 공급되는 주택 상품에 대한 구입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 학군, 교통 및 생활 인프라가 우수하고 지역에 대한 거주 자부심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또한 주택 시장이 내릴 땐 적게 내리고 올라갈 땐 더 많이 오를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투자자들은 가급적 투자를 쉬면서 부동산 시장을 지켜봐야 한다. 내년 하반기 이후 또 다시 기회가 올 수 있기 때문이다. 주택 가격이 어느 정도 내려가 투자의 기회가 생겼다고 판단이 생기면 대도시 인접 지역의 할인폭이 큰 주택을 사거나, 역으로 도시 중심부의 소형 주택을 구입하는 것이 좋다. 다만, 투자자가 구입하는 경우는 자가의 경우 준공공 임대사업자로 등록할지 그대로 갈지를 결정해야 하며 증여 등에 대해서도 미리 검토를 해야 한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