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결국 국민연금 손에… 상장사협 "투기자본 과도한 간섭"

ISS·글래스루이스 잇단 반대의견
현대차"국내법 이해못한 의견일뿐"
재계 "제도적인 경영권 방어 필요" 

김민수 기자 minsu@dt.co.kr | 입력: 2018-05-16 18:00
[2018년 05월 17일자 2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현대차 구조개편 흔드는 자문사들
세계적인 의결권 자문사인 ISS와 글래스루이스가 현대자동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안에 잇따라 반대의견을 권고했다. 유력 의결권 자문사들이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와 같은 반대의견을 제시함에 따라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국민연금의 선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6일 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세계 양대 의결권 자문사로 꼽히는 ISS와 글래스루이스는 보고서를 통해 오는 29일 열리는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서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와의 분할·합병 안건에 반대표를 행사할 것을 주주들에게 권고했다. ISS는 "거래 조건이 한국 법을 완전히 준수하고는 있지만, 그 거래는 현대모비스 주주들에게 불리해 보인다"며 합병 반대의견을 내놨다. 글래스루이스 역시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안에 대해 "의심스러운 경영논리"라며 "가치평가가 불충분하게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이는 앞서 엘리엇이 제시한 반대의견과 같은 맥락이다.

국내 민간 의결권 자문사 서스틴베스트 또한 지난 9일 "분할·합병의 비율과 목적 모두 현대모비스 주주 관점에서 설득력이 없다"며 반대의견을 낸 바 있다.

시장에서는 ISS 등 글로벌 의결권 자문기관들이 분할·합병 반대의견을 낸 만큼 외국인 주주들과 국내 기관투자자의 판단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현대모비스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어떤 판단을 내릴지가 주목된다.

국민연금은 현대모비스의 지분 9.82%를 보유한 2대 주주다. 현대차그룹 우호지분 30.17%에 국민연금이 찬성표를 던질 경우, 현대차그룹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국민연금이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분할·합병이 이뤄지려면 의결권 주식을 가진 주주가 3분의 1 이상 주총에 참석하고, 참석 지분의 3분의 2가 찬성해야 한다.

국내 의결권 자문사들도 잇따라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안에 대한 찬반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들 자문사들의 의견은 국민연금의 판단에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국민연금과 의결권 자문 계약을 맺고 있는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안과 관련한 찬반의견을 내기 위한 의결권전문위원회를 16일 열었다. 기업지배구조원의 의견은 국민연금이 의결권 행사 시 준거로 삼고 있는 만큼, 29일 주주총회 결과를 미리 가늠할 수 있는 지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업지배구조원 관계자는 "내부회의를 통해 의결권 권고안을 확정하고 이를 국민연금에 전달할 예정"이라며 "의결권 자문사의 의견은 참조사항일 뿐 최종 판단은 국민연금에 달렸다"고 말했다.

잇따른 반대의견에도 불구하고 현대차그룹은 계획했던 지배구조 개편안을 일관되게 추진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ISS가 해외 자문사로서 순환출자와 일감몰아주기 규제, 자본시장법 등 국내 법규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의견을 제시했다"면서 "분할·합병으로 모비스는 미래 경쟁력 및 기업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장에서는 엘리엇과 같은 행동주의 펀드들의 경영간섭이 심화하고 있는 만큼, 정부나 정치권이 제도적으로 경영권을 방어할 수 있도록 해 줘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국상장회사협의회와 코스닥협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2003년 SK에 대한 소버린의 공격을 시작으로 KT&G에 대한 칼아이칸의 공격이 있었고, 2015년에는 삼성그룹에 대한 엘리엇의 공격, 이번에는 현대차그룹이 그 대상이 되고 있다"며 "일부 행동주의 펀드가 당장의 수익추구만을 위해 과도한 경영간섭을 하고 그로 인한 부작용을 우리는 여러 번 경험해 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차등의결권주식'과 '포이즌 필' 제도와 같이 세계 주요국에서 이미 보편화된 경영권 방어수단을 우리 기업들도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 도입이 시급하다"면서 "또한 상법상 대주주에 대한 의결권 제한 규제를 폐지하거나 역차별적 요소를 제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민수기자 mins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