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자가용 P2P 대여 중개 서비스, 임대수입을 소유주와…

GM, 자가용 P2P 대여 중개 서비스, 임대수입을 소유주와…
    입력: 2018-03-14 10:48
제너럴모터스(GM)가 차량 소유주의 자기 차량 대여를 중개하는 P2P(개인간) 프로그램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13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에어비앤비의 숙박공유사업 개념을 차량에 적용한 서비스인 셈이다.

보도에 따르면 GM은 차량공유 서비스 자회사 메이븐(Maven)을 통해 차량 주인이 자기 차량를 등록한 뒤 다른 운전자들에게 임대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를 올여름부터 시범적으로 시작할 계획이다.

임대 수입은 차량 소유주와 GM이 나누는 방식이다.

이 경우 메이븐은 모기업인 GM에서 차량을 빌릴 필요 없이 더 많은 차량을 운전자들에게 대여할 수 있게 된다.

시가총액 530억 달러(약 57조 원)인 GM이 이런 서비스를 개시하면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투로(Turo)와 겟어라운드(Getaround) 등이 주도하는 자차 대여 시장이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투로의 계약자 수는 거의 500만 명으로 지난 2년간 5배 급증했고 등록 차량 대수도 20만 대로 3배로 늘었다.

투로는 작년 9월 다임러와 SK그룹으로부터 9천200만 달러를 조달했으며, 겟어라운드도 작년 4월 도요타 등으로부터 4천500만 달러를 투자받았다.

컨설팅업체 앨릭스파트너스의 알렉상드르 마리안 이사는 P2P 대여 사업이 차량을 소유하고 유지해야 하는 차량공유 서비스보다 나
GM, 자가용 P2P 대여 중개 서비스, 임대수입을 소유주와…
쉐보레 볼트. 한국GM 제공

을 수 있다며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차량 소유주와 거대한 네트워크를 갖고 있기 때문에 이 사업 모델을 작동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