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승훈, 남자 매스스타트 금메달...`아시아 빙상의 신` 등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진현진 기자] '아시아 빙상의 신' 이승훈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매스스타트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스타' 이승훈은 24일 오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7분43초97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포인트 60점을 얻어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이로써 이승훈은 평창올림픽부터 처음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매스스타트의 초대 우승자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또 올림픽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를 따내 자신의 올림픽 메달 개수를 총 5개로 늘렸다. 이번 대회에서 팀추월 은메달에 이어 매스스타트 금메달까지 2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10000m 금메달과 5000m 은메달을 기록한 이승훈은 2014년 소치 대회 팀추월 은메달을 따낸 바 있다. 이승훈은 앞서 열린 팀추월에서 은메달로 4개의 메달을 차지해 아시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기존 역대 최다 메달 기록인 3개를 경신했다.

이승훈의 금메달은 팀 동료인 정재원의 공로도 적지 않았다. 정재원은 경기 중반 이후 경쟁자들을 이끌며 이승훈이 힘을 비축할 수 있도록 도와 이날 이승훈이 금메달을 따는 대 숨은 공로자로 남았다. 정재훈은 이날 경기에서 최종 8위를 기록했다.

한편 앞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김보름이 은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팀추월 준준결승 '왕따 주행' 논란 속에서도 올림픽에서 첫 메달을 따냈다. 김보름은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8분32초99의 기록으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해 포인트 40점을 얻어 준우승했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이승훈, 남자 매스스타트 금메달...`아시아 빙상의 신` 등극
24일 오후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 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승훈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