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스노보드 이광기 "평창까지 8년 준비…결선 못가 너무 아쉬워"

 

입력: 2018-02-13 16:24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에서 아깝게 결선 진출에 실패한 이광기(25)가 이번 대회를 위해 준비한 '비장의 무기'를 보여주지 못했다며 아쉬워했다.

이광기는 13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예선에서 두 차례 모두 75.00점을 받아 14위를 기록, 상위 12명이 진출하는 결선에 진출하지 못했다.

이광기는 취재진에게 "예선 2차 시기 때 보여주려고 준비한 기술이 있었는데 1차전 실수 때문에 그걸 보여주지 못해 너무 아쉽다"며 "점프할 때 갑자기 바람이 너무 강하게 불어 균형을 잃었다"고 말했다.

그는 "1차전에서 완벽하게 했다면 2차전 때 (팬들을 위한) 퍼포먼스로 그 기술을 보여주려고 했는데 실수 때문에 기술을 보이지 못했다"며 "선수들끼리 점수 차가 크게 나지 않아서 1차전 점수만 유지하면 결선 올라갈 거라고 생각했는데 남들이 다 너무 잘 탔다"고 돌아봤다.

그는 "사실 1차전 75점을 받고 거의 결선에 올라갔다고 생각했다"며 "기술 난이도도 높았고 (의도대로) 잘 탔다고 생각해서 지지 않을 거로 생각했는데 작은 실수가 차이를 만들었다"고 아쉬워했다.

이광기는 2014년 소치올림픽에서도 아깝게 결선 진출에 실패한 적이 있다. 당시 20명 중 9위 안에 들어야 결선 진출 기회를 엿볼 수 있었는데, 이광기의 성적은 11위였다.

하지만 이후 2015년 세계선수권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결선에 진출하고, 2016년에는 월드컵 6위에 오르는 등 정상을 향한 도전을 계속해왔다.

그는 "소치올림픽을 앞두고 있을 때도 평창만 보고 준비해왔기 때문에 따지고 보면 8년 이상 오늘을 기다렸다"며 "더 잘할 수 있었다는 게 아쉽지만, 시원섭섭하다. 하지만 최선을 다했기에 후회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광기는 "나보다 더 잘 타는 선수가 나온다면 그 선수에게 내 자리를 양보하고 미련 없이 떠나겠다"며 "하지만 그런 선수가 안 나온다면 베이징도 노려보고 싶다"며 식지 않은 열정을 드러냈다. 그는 "베이징에 누가 나갈지는 모르는 것"이라며 여운을 남겼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