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고공행진`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 8.2대책 이전 수준

 

박상길 기자 sweatsk@dt.co.kr | 입력: 2018-01-12 14:58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정부의 규제와 거래 단속 강화에도 서울 강남권 아파트값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8·2부동산 대책 이전 수준으로 회귀했다.

1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0.57%로 지난주 0.33%보다 오름폭이 확대됐다. 8.2대책 발표 직전인 7월 말과 같은 수준이다. 대출 규제·세금 강화 등 다주택자에 대한 압박으로 똘똘한 한 채에 집중하려는 수요가 늘면서 강남권을 비롯한 서울 요지의 아파트값이 떨어지지 않고 있다.

잠실 주공5단지를 비롯해 재건축 연한이 도래한 30년 이상 아파트가 포진한 송파구가 1.19%로 가장 많이 올랐는데 잠실 주공5단지와 우성 1·2·3차 아파트값이 1000만∼6000만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잠실 리센츠·파크리오 등 일반아파트와 방이동 올림픽선수기자촌,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 등 지은 지 30년을 맞았거나 임박한 단지도 강세를 보이면서 주택형에 따라 1000만∼7500만원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재건축 기대감뿐만 아니라 지하철 9호선 연장 호재도 가격 상승에 한 몫하고 있다. 송파에 이어 강남도 1.03%로 1%대의 상승률을 기록했고 양천(0.95%)·서초(0.73%)·강동(0.68%)·동작(0.38%)·성동구(0.38%)의 순으로 가격이 많이 올랐다.

대치동 선경1·2차와 압구정동 구현대 1차 아파트 등이 2500만∼1억원 오른 것으로 가격 조정이 이뤄졌다.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반포, 신반포한신(3차), 반포자이 등도 1000만∼1억원 상향 조정됐다.

서울 아파트 강세는 일부 서울 인근 신도시로 확산되는 모양새다. 이번 주 신도시 아파트값은 0.15%로 지난주 0.06%보다 상승폭이 2배 이상으로 커졌다. 서울 접근성이 좋은 분당(0.49%)·판교(0.21%)·위례(0.20%) 등이 강세를 주도했다.

분당 서현동 시범한양은 1500만∼3000만원, 야탑동 장미현대는 2000만∼3500만원 상승했다. 일산·산본·중동은 보합세, 입주 물량이 많은 동탄(-0.01%)·평촌(-0.02%)은 가격이 하락해 대조를 이뤘다.

입주물량이 느는 경기(0.01%)는 재건축 사업이 활발한 과천(0.95%)만 가격이 많이 올랐을 뿐 화성(-0.26%)·광명(-0.05%)·김포(-0.03%)·고양시(-0.02%) 등은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등 보합 내지 하락 지역이 확대되는 분위기다. 전셋값은 서울이 0.09%, 신도시가 0.01% 각각 올랐으나 경기·인천은 0.03% 하락하며 약세가 지속됐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