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거리·저전력 `와이파이 칩셋` 글로벌 판매 도전

뉴라텍, 최근 WFA 테스트 성공
IoT에 최적… 내년 6월 상용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장거리·저전력 `와이파이 칩셋` 글로벌 판매 도전
뉴라텍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장거리·저전력 와이파이 칩셋 시제품(IEEE 802.11ah 기반)으로, 1.5㎞ 이상 떨어진 공간에서도 무료로 와이파이를 지원한다. 뉴라텍 제공
국내 기업이 사물인터넷(IoT) 서비스에 최적화된 국제표준 기반의 장거리·저전력 '와이파이(Wi-Fi) 칩셋'을 내년 글로벌 시장에 내놓는다. 이 칩셋은 기존 와이파이가 지닌 짧은 전송거리와 전력소모량을 획기적으로 개선, 스마트시티, 커넥티드카 등 IoT 시장에서 경쟁력을 가진 것으로 평가된다.

ETRI 연구원 창업기업인 뉴라텍(대표 이석규)은 자체 개발한 국제표준(IEEE 802.11ah) 기반 '장거리·저전력 와이파이 칩셋'에 대해 최근 와이파이얼라이언스(WFA) 상호 운용성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6일 밝혔다.

이 시제품은 일정 수준의 고속 데이터 전송을 유지하면서 통신거리를 대폭 늘렸고, 소모전력은 최소화해 다양한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구현하도록 개발됐다. 또 다른 무선통신 기술에 비해 낮은 주파수(1㎓ 미만)를 이용해 장애물이 많은 건물 내부까지 끊김 없이 통신을 지원한다.

실제로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기존 모바일 기기에 탑재된 와이파이의 통신거리가 최대 30∼50m 이내인 반면 이 시제품은 1.5㎞ 이상 떨어진 곳에서도 통신이 가능하다. 아울러 데이터 전송속도도 초당 최대 15Mbps까지 지원, 수많은 사물인터넷 기기 간의 데이터 전송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국제표준 기술을 기반으로 설계돼 서로 다른 기기 간 호환성과 범용성도 갖췄다. 뉴라텍은 제품 성능검증과 개선 등을 거쳐 상용 칩셋을 내년 6월 선보일 계획이다.

이석규 뉴라텍 대표는 "기존 와이파이가 지닌 무료 통신과 데이터 전송용량의 장점을 유지하면서 상대적으로 약점이었던 전송거리와 전력소모량을 개선했다"며 "미래 IoT 시장에서 새로운 규격의 와이파이로 널리 쓰일 수 있도록 기술 선점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뉴라텍은 2007년 ETRI가 개발한 4세대 무선전송시스템 '놀라(NoLA)'의 개발 주역인 이 대표를 비롯한 28명이 2014년 3월 창업한 와이파이 시스템반도체(SoC)칩 전문 기업이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