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문 대통령 "동아시아 평화 공동체 만들자"

"3국 협력 정상화 노력" 강조
한·중·일 정상회의 복원에 무게
북핵문제 평화적 해결 공조 제안
한국기업 TSR 이용간소화 요청 

박미영 기자 mypark@dt.co.kr | 입력: 2017-11-14 18:00
[2017년 11월 15일자 2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문 대통령 "동아시아 평화 공동체 만들자"
문재인 대통령(왼쪽부터)이 14일 오전(현지시각) 필리핀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차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발언하는 동안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가 나란히 앉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제20차 아세안+3 정상회의

'아세안+3 정상회의'를 계기로 중단됐던 한·중·일 정상회의 복원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필리핀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PICC)에서 열린 제20차 아세안+3(한국·중국·일본)정상회의에 참석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리커창 중국 총리에게 "20년 전 아시아 금융위기를 극복한 힘으로 동아시아 평화공동체를 만들자"고 밝혔다. 북핵 문제 해결은 물론 경제·외교적 공조를 제안한 것이다.

이번 아세안+3 정상회의 기간 동안 한·중, 중·일 관계 개선 움직임이 가시화되면서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졌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연례적으로 개최됐지만 지난 2015년 11월 서울 회의 이후 중단됐었다. 앞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시기를 올해 12월 ∼내년 1월 사이에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는 다음달 중국에서 열릴 예정인 한중 정상회담 후 3국 회의를 개최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문 대통령도 이날 "동아시아 공동체 건설에 기여할 수 있게 3국 협력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도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를 만나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천명한 신북방정책을 통해 조선·항만·북극항로 등 9개의 다리를 통한 동시다발적인 협력이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대자동차·삼성전자 등 한국 기업의 시베리아 횡단열차(TSR) 이용을 위한 통관 절차 간소화 및 열차 확보를 요청했다. 또 내년 계약이 만료되는 현대차의 투자 특혜계약 연장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순방일정을 마무리한 후 "신남방정책에 대한 아세안의 지지를 얻었고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대한 완벽한 지지를 이끌어 냈다"고 자평했다.

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와 관련해 "중국이 사드를 찬성한 것도 아니고 우리는 사드가 중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설명한 것으로, 사드 문제가 완전히 해결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사드 문제는 제쳐 두고 양국관계는 별개로 정상화하자는데 합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장한 인도·태평양 체제에 대해서는 "우리로서는 처음 듣는 제안이었다. 경제분야 공동번영을 위한 협력이라면 다른 의견이 있을 수 없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동맹을 그 중심축으로 말했기 때문에 입장 표명을 유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미영기자 my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