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씀씀이 줄이는 30대 젊은층… 차량도 `구매<공유`

 

입력: 2017-10-06 11:02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신용카드 결제에서 고령층 비중이 커지고 있고 30대 젊은층은 주유와 신차구입 '씀씀이'를 크게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신한카드 트렌드연구소에 따르면 신한카드의 연령별 소비 동향에서 50대와 60대 비중이 높아지는 추세다.

2014년과 올해 상반기 신한카드 지출액을 비교하면 60세 이상 고령층의 비중이 8.7%에서 11.1%로 2.4%포인트(p) 높아졌다.

50∼59세 소비 비중도 같은 기간 21.1%에서 22.4%로 1.3%포인트 확대됐다.

우리나라에서 고령 인구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반면, 20∼29세 비중은 11.2%에서 10.8%로, 30∼39세 비중은 26.5%에서 24.1%로 각각 축소됐다.

최근 연령별로 신용카드 결제 품목에도 작지 않은 변화가 나타나는 것으로 파악됐다.

2014년 3분기∼2015년 2분기와 2016년 3분기∼올해 2분기를 살펴보면 30대 젊은층의 주유소 지출액이 13.7% 줄었고 국산신차 지출액은 25.6% 급감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30대의 주유소 지출액은 유가 상승 때문에 줄었다가 최근 회복하고 있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셰일가스 등으로 2014년 하반기 급락한 국제유가는 한때 배럴당 30달러를 밑돌기도 했지만, 작년 하반기에 상승세를 탔다.

국제유가 영향으로 주유소 가격이 오르자 경제적 여유가 부족한 젊은층이 빠르게 소비를 줄인 것으로 보인다.

국산신차 지출액이 줄어든 것은 차량공유, 렌탈 등이 확대되는 분위기와 관련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30대가 사들인 승용차는 14만4천360대로 작년 같은 기간 16만2천422대보다 11.1% 감소했다.

반면 최근 차량공유 서비스인 '쏘카'와 '그린카'는 20∼30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 밖에 2014년 3분기∼2015년 2분기와 2016년 3분기∼올해 2분기 30대의 종합병원(-15.3%), 서점(-29.1%), 화장품(-14.6%) 지출액도 크게 줄었다.

이와 달리 60대 이상 고령층에서는 같은 기간 세금, 통신요금 등을 포함한 '대인서비스 및 용역제공업체' 지출액이 79.1%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할인점(28.9%), 일반음식점(35.3%), 홈쇼핑 및 인터넷판매(38.8%) 등도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신한카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추진하는 '2017년 빅데이터 플래그십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고 홍익대 산학협력단, 한국은행과 공동연구를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