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캠프, 스타트업 거리축제 `IF 2017` 성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이사장 하영구)는 지난 주말(16∼17일) 이틀 동안 서울 신촌 연세로에서 'IF(Imagine Future) 2017' 스타트업 거리축제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IF 2017'은 일상의 작은 변화를 통해 혁신을 이루고 있는 스타트업과 아티스트, 창작자 등 혁신가들이 모여 신촌 연세로 450m 거리에서 열린 스타트업 거리축제다. 디캠프가 주관하고 연세대·서강대·숭실대가 대학 파트너로 참여, 서울시 서대문구와 서울산업진흥원(SBA)가 후원했다.

행사는 6개의 테마로 구성됐다. 푸드테크, 신선식품, 어그리테크, 스마트팜으로 꾸며진 '먹다'존이 'IF 2017' 초입에 마련돼 먹거리 생활 변화를 한눈에 볼 수 있었다. '꾸미다'존에는 헬스케어, 뷰티, 인테리어, 패션테크 스타트업이 나와 제품과 서비스를 홍보했다. 현장을 찾은 많은 사람들이 각자 취향에 맞는 뷰티 서비스를 체험했다.

또 13개 인디 게임 회사가 참여해 대학생뿐 아니라, 초등학생 등 가족단위 시민들의 발길을 잡은 '인디게임존'이 운영됐고 여행, 테라피, 놀이, 독립출판 등 다양한 즐길거리로 혁신을 시도하는 스타트업들이 대중과 호흡했다.

'도전하다'존에서는 제품을 직접 만들어보는 체험을 통해 스타트업 서비스를 알렸고 에듀테크, 홈스쿨링, 원격 교육 부문의 스타트업이 '배우다'존에 모였다. 공유경제, 코워킹스페이스, 협업툴, 카쉐어링 등 미래의 일과 협업의 장인 '일하다'존도 마련됐다.

행사 둘째 날인 17일에는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하영구 은행권청년창업재단 이사장이 'IF 2017' 행사 현장을 방문해 각 부스를 직접 돌면서 설명을 듣고 체험을 하는 등 참가팀을 격려했다.

하 이사장은 "IF 2017 행사를 통해 끼와 열정이 넘치는 스타트업 팀들이 대중들에게 한발 더 다가갈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면서 "디캠프는 앞으로 다양한 아이디어로 일상의 작은 변화를 이루고 있는 스타트업이 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dt.co.kr

디캠프, 스타트업 거리축제 `IF 2017` 성료
지난 16~17일 서울 신촌 연세로에서 스타트업 거리축제 'IF 2017'이 열렸다. 디캠프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