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손바닥 세상` 장악한 페이스북…`톱10 앱` 중 6개 보유

독일 시장조사기관 집계…한국선 카카오 영향력 1위 

입력: 2017-07-13 08:10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손바닥 세상` 장악한 페이스북…`톱10 앱` 중 6개 보유
페이스북과 왓츠앱 앱 [연합뉴스 자료사진]

'손바닥 세상'으로 흔히 비유되는 스마트폰 공간에서 현재 세계적으로 가장 영향력이 큰 기업은 페이스북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IT(정보기술) 업계에 따르면 독일 시장조사 기관인 프리오리 데이터가 지난달 세계 안드로이드폰 앱(응용프로그램)의 다운로드 횟수를 조사한 결과 최상위 10위권 중 페이스북 산하 앱이 과반인 6개로 집계됐다.

1위는 페이스북의 메신저 서비스인 '왓츠앱'으로 다운로드 횟수가 9천630만여건에 달했다. 2위와 3위는 페이스북 메신저와 페이스북 앱으로 각각 7천567만여건과 3천993만여건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그 외 상위권에 이름을 올린 페이스북 측 앱으로는 4위 인스타그램(3천572만여건), 7위 페이스북 라이트(1천826만여건), 10위 페이스북 메신저 라이트(1천52만여건)가 있다.

페이스북 소유가 아닌 앱 중에서는 어린이 놀이 앱인 '피짓 스피너'가 다운로드 횟수 2천280만여건으로 제일 많아 5위였다.

그 외 비(非) 페이스북 계열의 앱으로는 화상 공유 서비스 '스냅챗'(6위·2천73만여건), 모바일 게임 '서브웨이서퍼'(8위·1천218만여건),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인 '스포티파이 뮤직'(9위·1천59만여건)이 순위에 포함됐다.

페이스북이 스마트폰에서 이처럼 막강한 영향력을 갖게 된 것은 세계 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라는 위상에 그치지 않고 발 빠르게 '모바일 유망주'를 사들여 키운 덕분이라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인스타그램은 2012년, 왓츠앱은 2014년 각각 페이스북에 인수됐다.

이에 비해 현재 국내 모바일 부문에서 가장 비중이 큰 업체로는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을 거느린 카카오가 꼽힌다.

앱 분석업체 '와이즈앱' 추산 결과를 보면 카카오는 지난달 기준 산하 안드로이드폰 앱을 쓰는 국내 순사용자가 3천500만여명으로 IT 기업 중 가장 많았다.

2위는 구글(3천400만여명), 3위는 네이버(3천200만여명)였다.

페이스북은 산하 앱을 쓰는 한국 사용자가 1천200만여명으로 7위에 그쳤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