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정보미디어

구글 정말 ‘인터넷풍선’띄우나… 가능성 높아진 ‘프로젝트 룬’

 

입력: 2017-02-17 18:34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아직 온라인에 접속하지 못하는 세계 3분의 2 인구에 하늘의 풍선에서 인터넷을 제공하겠다는 구글의 꿈이 현실에 가까워지는 것으로 보인다.

구글의 실험적인 X 연구소는 인공지능(AI) 기술 덕분에 이 '프로젝트 룬(Loon)'의 실현이 "몇 년" 가까워졌다고 16일(현지시간) 밝혔다.

파이낸셜타임스와 가디언 등에 따르면 구글은 애초 높은 고도를 떠다니는 헬륨 풍선에서 지상의 외딴 지역으로 인터넷을 쏘려고 했다. 하지만 풍선이 인터넷이 필요한 특정 지역에 오래 머물도록 계획을 바꿨다.

이를 통해 한 지역에 필요한 풍선 수는 현격히 줄어들며 그에 따라 경제성이 높아진다.

수많은 풍선이 하늘을 끝없이 떠돌면 인터넷 연결이 필요한 특정 지역에 풍선 하나는 있을 것이라는 구상에서 획기적인 진전이 생긴 것이다.

인공지능의 일종인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으로 바람을 예측해 풍선의 움직임을 훨씬 잘 통제할 수 있게 된 덕분이다.

풍선의 고도를 높이거나 낮추면 제각기 방향이 다른 성층권의 바람을 탈 수 있으므로 원하는 곳으로 보낼 수 있다. 즉, 풍선이 표류하지 않고 한 지역에 맴돌 수 있는 것이다.

구글은 지난해 페루 실험에서 일부 풍선을 3개월까지 한자리에 둘 수 있었다.

구글 X 연구소를 이끄는 아스트로 텔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전에 특정 지역에 필요했던 수백 개 대신 "10개, 20개, 아니면 30개"만 있으면 된다고 말했다. 구글이나 통신 파트너 회사들의 수익성을 높일 수 있다고 그는 기대했다. 구글의 인터넷 풍선은 테니스 코트 정도의 크기로 비행기의 2배인 18∼25㎞ 높이를 난다. 풍선 1개가 지름 40㎞의 지역에 고속 인터넷 연결을 제공할 수 있다.

프로젝트 룬은 구글 X에서 2011년 처음 시작됐으나 공식적으로 발표된 것은 2013년이다.

아직 인터넷에 접속하지 못한 세계 40억 명, 특히 접근이 어려운 외딴 지역에 사는 사람들에게 연결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X 연구소의 텔러는 실제 이용자들을 상대로 한 인터넷 풍선 테스트가 "몇 개월 안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구글의 비슷한 인터넷 프로젝트는 경제적 또는 기술적 난관 때문에 잇따라 폐기됐다.

구글은 태양광 드론으로 인터넷을 제공하는 '프로젝트 타이탄'을 지난달 중단했다. 또 위성 인터넷 서비스 계획도 접었다.

페이스북은 높이 나는 드론으로 인터넷 서비스를 하려 한다. 하지만 지난해 첫 실험의 추락 사고로 큰 시련을 맞았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