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지식산업

미국 `전기차 활성화 프로젝트` 출범… 완성차업체도 발빠른 대응

중부·서부지역 7개주 협력
전기차 공개·시범운전 등
성능·친환경성 홍보 행사
3년간 200여회 진행 계획
GM·포드·닛산 '3사' 참여
충전소 등 인프라구축 지원
"신에너지 트럼프 공포 과해" 

노재웅 기자 ripbird@dt.co.kr | 입력: 2017-02-16 17:05
[2017년 02월 17일자 3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미국 `전기차 활성화 프로젝트` 출범… 완성차업체도 발빠른 대응


[디지털타임스 노재웅 기자] 전기차 산업에 부정적인 도널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취임 이후에도 미국 전기차 시장의 확대 기조는 변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주요 도시와 각 주는 시장과 주지사들끼리 뜻을 모아 대규모 전기차 활성화 프로젝트를 출범했고, 완성차 업체들도 발 빠르게 이에 대응하고 있다.

16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등 업계에 따르면 미국 중부와 서부 지역의 7개주는 미국 에너지부(DOE)와 60여개 정부기관 및 지역단체, 자동차 판매점, 딜러협회 등의 지원을 받아 전기차 보급 활성화 프로젝트(Midwest EVOLVE)를 출범했다.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주정부는 오하이오, 미시간, 인디애나, 일리노이, 위스콘신, 미네소타, 노스다코다 등이다. 이들 7개주는 올해 상반기를 시작으로 앞으로 3년간 공개행사와 시범운전 등 전기차의 성능과 친환경성을 홍보하는 행사를 200여회에 걸쳐 진행할 계획이다.

이 프로젝트에는 GM과 포드, 닛산 등 3개 완성차 업체가 출범부터 공식적으로 함께한다. 이들은 힘을 모아 전기차 인프라 구축도 지원한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전국 4만개소의 공공 전기차 충전소를 직장 및 거주 지역을 중심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앞서 LA,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포틀랜드 등 4개시는 지난 11일 완성차 제조사들을 초청해 전기차 공공발주 계획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하고, 연간 2만4000대 규모의 공공서비스용 전기차 발주 계획을 발표했다.

발주 대상은 경찰차, 시내버스, 우편배달차, 쓰레기차 등 공공서비스용 차량이다. 공공발주를 위한 자료 요청서에서는 각 자동차 생산업체별 생산 가능 차량 및 가격과 납품시기를 제안할 것을 요구했고, 업체들의 제안서 회신 기한은 3월 1일까지로 명시했다.

이들 도시는 모두 도시기후변화대처 시장회의(MNCAA) 가입 도시로서, 공공발주를 검토 중인 오클랜드 등 다른 51개 MNCAA 회원 도시들도 참여를 결정할 경우 전체 전기차 발주 규모는 10만대에 이를 전망이다. 이 경우 공공발주 규모는 지난해 미국 전기차 판매량(15만9139대)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전기차의 안정적인 수요처로서 충분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MNCAA 의장인 가르세티 LA 시장은 "여러 환경문제에 대한 지방정부 공동대응을 통해 저탄소 시대로의 변화를 가속하고자 한다"고 발주 계획의 배경을 언급했다. MNCAA는 또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파리 기후협약 파기 반대 서한을 보낸 바 있다.

하지만 이 같은 각 도시와 주정부의 적극적인 움직임에도 완성차 업체들은 트럼프 행정부의 '반 친환경 에너지' 정책으로 인한 피해를 우려해 이중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지난 13일 자동차를 포함한 18개 주요 자동차 제작사의 최고경영자들이 2025년까지 적용되는 환경기준을 재검토해달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요구한 것 역시 내연기관차 산업에 호의적인 성향을 이용하고자 한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발표한 트럼프 정부의 50개 긴급 프로젝트를 보면 신에너지 관련 부문이 대거 포함된 반면, 화석연료와 관련한 투자가 없었다"면서 "국내 재생에너지, 전기차 등 신에너지 관련 '트럼프 공포'는 지나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노재웅기자 ripbird@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