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정보 예측 · 분석 위해 AI 도입 추진

현대엠엔소프트 - KISTI 협약
첨단기술 활용 공동 R&D 진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교통정보 예측 · 분석 위해 AI 도입 추진
현대엠엔소프트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인공지능 기반 교통정보 공동 연구를 위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차인규 현대엠엔소프트 대표(오른쪽부터)와 한선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장이 인공지능 기반 교통정보 공동연구를 위한 전략적 제휴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현대엠엔소프트 제공

교통정보 예측·분석에 인공지능(AI)를 활용한 방안이 모색된다.

12일 현대엠엔소프트(대표 차인규)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원장 한선화)은 슈퍼컴퓨팅을 기반으로 한 교통정보 공동 연구개발(R&D)을 위해 전략적 제휴협약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KISTI는 연구 수행을 위한 슈퍼컴퓨팅 자원을 지원하고, 현대엠엔소프트는 실시간 수집 교통정보를 활용해 공동 R&D를 진행해 교통정보 고도화와 교통 서비스 품질 향상을 꾀할 계획이다. 또 기술교류, 공동세미나 등 다양한 활동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현대엠엔소프트는 슈퍼컴퓨팅 첨단 기술을 활용하게 되면 내비게이션 서비스 고도화에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보고 있다.

양측 관계자는 "민간기업과 공공연구기관이 상호 협력을 통해 구축된 교통정보 데이터가 국가교통정보 발전은 물론 국민의 편리한 이동성 제공은 물론 대국민 교통정보 서비스 향상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재운기자 jwle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