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빌딩 1.7배 규모` 기흥 ICT밸리 조성…SNK, 솔트룩스 등 입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63빌딩 1.7배 규모` 기흥 ICT밸리 조성…SNK, 솔트룩스 등 입주
경기도에 국내 최대 규모 지식산업센터인 '기흥ICT밸리'(조감도)가 조성된다.

도는 2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용인시, 주관사 SNK, 입주기업 등과 기흥ICT밸리 조성 및 강소기업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 정찬민 용인시장, 김부곤 SNK 회장, 범진규 드림시큐리티 대표,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 이영상 데이터스트림즈 대표, 김성호 이지스 대표, 김우택 NEW 대표 등이 참석했다.

기흥ICT밸리는 용인시 기흥구 구갈동 일원(수원 신갈IC에서 5분, 분당선 기흥역에서 약 400m)에 부지면적 4만3000㎡, 총사업비 5400억원이 투입돼 2019년까지 조성 완료된다. 3개동 연면적만 28만㎡로 63빌딩의 1.7배에 달한다.

도와 용인시는 이곳에 IT, CT, BT 분야 강소기업과 유망 스타트업, 미래 신산업으로 성장 중인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기업 등 600개 기업을 유치하면 8000개 이상의 일자리 창출과 1조2000억원 이상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협약에 동참한 드림시큐리티, 솔트룩스, 데이터스트림즈, 이지스는 보안 솔루션, 빅데이터, GIS 소프트웨어 및 인공지능(AI) 등의 분야를 이끌어나갈 유망 기업으로 꼽힌다.

도와 용인시는 사업추진에 필요한 각종 인허가를 지원하고 △입주기업인 드림시큐리티, 솔트룩스, 데이터스트림즈, 이지스, NEW는 지역주민 우선 고용, 입주 및 투자 노력 △주관사인 SNK는 첨단 지식산업센터를 조성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노력한다.

남경필 지사는 이날 "기흥ICT밸리와 함께 경기도가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해 갈 것"이라며 "개방형 협업 시스템을 구축하고 공유적 시장경제를 통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협력하겠다"고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