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재난망, 운영·백업센터 1곳씩 설치키로

시범사업결과 기지국 수 등 차이
당초 '운영센터 3곳 계획' 축소
백업센터 장소, 세종·대구 거론
제주는 현장관리소 운영 검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달 시범사업을 마친 국가재난안전통신망(이하 재난안전망) 사업이 운영센터를 축소하고 이를 백업센터로 대체할 것으로 보인다.

26일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PS(Public Safety)-LTE 기반으로 운영하는 재난망 사업이 애초 운영센터를 권역별로 3곳(중부권, 동부권, 서부권)을 운영하려던 계획을 수정해 정부서울청사에 구축 중인 제1운영센터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맡기고, 백업센터를 세종이나 대구에 설치할 것으로 전해졌다.

내륙 백업센터가 들어설 장소로는 세종시나 대구시가 거론된다. 세종시에 들어설 경우 정부청사 활용이 아닌 센터 신축을 추진하게 된다. 이밖에 제주 지역은 원거리에 위치한 특성을 고려해 현장관리소 설치를 검토 중이다. 국민안전처 재난안전통신망구축기획단 관계자는 "서부·중부·동부 현장관리소는 기존 계획으로 제1센터와 백업센터를 보조하는 시설로 설립할 계획이었지만 변동사항이 있었다"고 말했다.

재난망은 기본적으로 별도망인 PS(Public Safety)-LTE 기반으로 구축된다. 기존에 구축된 LTE 망인 상용망은 비상 시에만 부분적으로 사용한다. 국민안전처 관계자는 "상용망 활용에 대해 재난안전망 본사업 계획에서 기지국 수 확정 후 추진할 계획"이라며 "회선 사용료와 보안 문제로 인해 비상 시에만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시범사업에서는 적용해보지 않은 '단말기 간 직접 통화(D2D)'의 경우 삼성전자가 이를 위한 통신 칩 개발을 완료하면서 본 사업에서는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기술은 통신망 연결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 가까운 거리에 있는 단말기 사이에 직접 통화가 가능한 기술로, 지난 3월 PS-LTE 기술표준이 국제기구(3GPP)에서 제정되면서 반영됐다.

앞서 국민안전처는 이달 초부터 강원도 평창, 정선, 영월 등에서 KT, SK텔레콤 등 주요 사업자와 함께 시범사업을 진행했다. 시범사업을 통해 확인한 문제점을 바탕으로 본사업 추진계획에서는 이를 보완하는 내용을 반영할 계획이다. 특히 기지국 설치 계획을 확정하면 기지국 간 연결이나 지하 구간 등 시범사업 때보다 개선한 연결망 구축을 진행할 예정이다.

국민안전처 측은 "시범사업 결과 당초 설계했던 기지국 수, 목표 커버리지 및 비용상의 차이가 예상되나, 현재 확인과 검증 중인 상황"이라며 하반기 중 본사업 안을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재난망 사업 본사업은 1·2단계로 나눠 진행된다. 전국망 구축은 오는 2017년 완료될 예정이다.

이재운·이종민기자 jwle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