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으로 만나는 패션 생산 플랫폼, `디자이너스 앤 메이커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앱으로 만나는 패션 생산 플랫폼, `디자이너스 앤 메이커스`
패션 생태계의 건강한 순환을 생각하는 사회적 기업 ㈜오르그닷이 자사의 패션 생산 플랫폼인 '디자이너스 앤 메이커스(Designers & Makers)'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했다. 이에 기존에 웹 상으로만 제공되던 패션 디자이너와 생산자 매칭 서비스를 스마트폰으로 누릴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출시된 앱의 가장 큰 특징은 메신저 기능이다. 쉽게 자리를 옮기기 힘든 생산자와 외부 활동이 주를 잇는 디자이너가 효율적으로 교류할 수 있도록 소통 기능을 강화했다.

'디자이너스 앤 메이커스'는 오르그닷이 만든 O2O 플랫폼이다. 패션 디자이너와 생산자를 작업 조건에 맞춰 매칭해주고, 직접 원하는 생산자를 검색해 볼 수도 있다. 과거 발품을 팔아가며 진행했던 생산자 섭외 과정이 간편하게 축소된 것이다. 이번에 출시된 애플리케이션은 스마트폰을 이용한 작업으로 기동성을 높여, 특히 이동 시간이 많은 패션 디자이너들에게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 생산 작업이 익숙하지 않은 신예 디자이너들을 위한 의류제작 생산대행 서비스를 추가했다. 전문 생산매니저가 자재 수급부터 완성품을 디자이너에게 납품하기까지 모든 과정을 관리해주는 서비스로, 작업 시간을 효율적으로 단축 시켰다.

김방호 대표는 "이번에 새로 오픈하는 서비스는 그동안 고객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점을 고민하던 끝에 나온 결과물이다. 앞으로도 패션 디자이너와 생산자가 서로 원활하게 협업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디자이너스 앤 메이커스'는 서울을 비롯한 전국 봉제 공장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정식 가입한 생산 공장은 500여 곳이고 활동하는 디자이너는 5,700여 명이다. 최근에는 '금천 made IN SEOUL PROJECT'를 진행해 신진 디자이너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50년 전통의 서울 금천구 봉제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cs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