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이란서 `한국 우수상품전` 개최…국내 기업 81개사 참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16 테헤란 한국 우수상품 전시회'가 지난 23일(현지시간)부터 이란 테헤란에서 개막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KOTRA가 주관하는 이번 전시회는 이달 초 박근혜 대통령의 이란 국빈방문에 이은 대규모 후속 사업으로 양국 경제협력을 강화하고 국내 기업의 이란시장 진출 지원을 위해 마련했다.

23일부터 3일간 열리는 이번 행사를 위해 이란 정부는 애초 차관급(무역청장)에서 부통령으로 축사를 격상했고 순방 이후 대폭 높아진 한국과 경제교류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이란은 경제제재 해제를 계기로 중동 제일의 제조업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국가발전 계획을 수립하고 기술 개발, 정보화를 통한 제조업 기반 확충에 힘쓰고 있다. 또 에너지플랜트 분야 해외와의 협력 강화와 보건 의료문화정보통신기술(ICT) 등의 육성까지 꾀하고 있어 이란시장 선점을 위한 주요국 간의 경쟁이 치열하다.

소레나 사타리 이란 과학기술 부통령도 개막식 축사에서 "이란 정부는 한국과 같은 산업 강국이 이란 연구개발과 첨단기술에 투자해, 함께 해외시장에 진출할 것을 제안한다"면서 우리 우수 제조기업의 이란시장에 대한 적극적 관심을 요청했다.

이번 전시회는 이란의 이러한 산업화 움직임에 맞춰 산업자본재 기업 위주로 구성했다. 전력 기자재(20개사), 기계(17개사), 철강(8개사), 부품소재(15개사), 자동차부품(12개사) 등 국내 기업 81개사는 이란 바이어 500여개사와 일대일 상담을 시행했다.

국내 기업의 이란 투자 관심에 따라 부대행사로 이란 투자진출세미나를 개최해 이란 투자청과 이란테크노파크에서 이란 투자환경과 인센티브 제도 등을 직접 소개했다.

김재홍 KOTRA 사장은 "테헤란 한국 상품전은 제재해제 이후 이란에서 최초로 개최되는 외국 정부의 단독 전시회"라며 "무역, 투자, 한류 등 3박자를 연계한 이번 전시회가 장기적 동반자를 원하는 이란에서 우리 기업이 뿌리내릴 수 있는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은기자 silverkim@dt.co.kr



KOTRA, 이란서 `한국 우수상품전` 개최…국내 기업 81개사 참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KOTRA가 주관하는 '2016 테헤란 한국 우수상품 전시회'가 23일(현지시간)부터 3일간 이란 테헤란에서 열렸다. 전시장을 방문한 관람객들이 가상현실 등 체험행사를 즐기고 있다. <코트라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