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포럼] `우주산업 강국` 도약의 핵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위성산업 출발 늦었지만 장점 극대화 방향으로 추진
기술 난이도가 너무 커 중장기적 공급계획 필요
강력한 산업화 의지와 연구원-기업 상생 필요
[포럼] `우주산업 강국` 도약의 핵심
류 장 수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장


우리나라 위성산업 육성의 획기적 발전을 위해 야심차게 추진해온 차세대 중형위성 1단계 개발 사업이 시스템본체 주관기업 및 탑재체 공동설계 계약을 마쳤다. 민간주도의 위성산업 육성이 본격적으로 착수되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20여 년 전부터 다목적실용위성사업, 천리안위성사업 등을 추진해 왔다. 1999년 국내 최초의 실용급 위성 다목적실용위성 1호를 발사한 이래 2호, 3호, 5호, 3A호와 정지천리안 위성을 개발, 발사하며 위성 개발 기술의 자립화 수준을 빠르게 높였다. 이 과정은 위성 기술 확보를 위한 초기 단계였던 만큼 정부 출연연구기관인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세부설계, 시스템설계, 최종발사 등의 전반 과정을 주관했다. 국내 민간기업체들은 부품과 부분체 개발을 위주로 참여해 함께 기술력을 높였지만, 위성 개발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인공위성의 체계 종합 기술은 아직 육성이 필요한 부분이다.

차세대 중형위성사업은 국내 산업체가 국내외의 다양한 위성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도록 하기 위한 사업이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보유하고 있는 인공위성 시스템 설계기술을 민간 기업에 체계적으로 이전하고 기업은 필요 기술을 조속히 확보해 국내 수요는 물론 세계 우주시장에 진출한다는 것이다.

차세대중형위성 사업은 정부의 우주개발중장기 계획의 핵심사업 중 하나다. 1호기 개발은 항우연과 국내 산업체가 공동 설계팀을 운영해 주요 기술을 이전하고, 2호기 부터는 산업체 주도로 양산체제 진입을 꾀한다는 계획이다. 위성 시스템 본체 개발 주관기업으로 선정된 한국항공우주산업과 위성 탑재체 공동설계 계약자인 한화탈레스, AP우주항공뿐 아니라 연계된 많은 산업체가 협력해야 성공할 수 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성공적 협력으로 우주분야 산업을 육성케 하는 좋은 사례가 될 수 있는 것이다.

국내 우주산업은 초창기 여건상 어쩔 수 없기는 하지만 우주급 부품조달부터 부분체 설계제작 시스템 설계 및 조립, 시험, 최종검수단계까지 소요되는 많은 기술에서 선진 해외업체와 경쟁하기에는 역부족이다. 더욱이 기업 입장에서 보면 국내 발주량도 턱없이 부족하고 그나마도 몇몇 분야는 과다경쟁으로 채산성 유지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실이다. 따라서 늦게 시작한 우리나라의 위성산업이지만 앞선 해외 산업체들을 심층 분석해 단점은 최소화하고 우리의 장점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추진해야 한다.

세계적으로 우주개발은 기업들 간 경쟁하기 보다는 하나의 구심점을 중심으로 협력하고 통합하는 체제가 되어 가고 있다. 우주 사업은 기술개발기간이 길고, 기술난이도가 너무 높기 때문에 기술 개발 위험도를 줄이고 중장기적 공급계획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우주기업들이 기술과 가격경쟁력을 조속히 확보하기 위해서는 결국 각 기업들이 잘하는 분야에 집중하고, 이 결과를 하나로 뭉칠 수 있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

대기업은 체계개발에 집중하고, 중소기업은 체계개발업체에 공급할 부품 및 부분체 개발에 집중하는 등의 역할정립을 통한 협력방안을 강화해야 하는 것이다. 이러한 협력을 바탕으로 협소한 국내시장에서의 과다경쟁을 지양하고 세계시장경쟁력을 배양하는 계기로 삼아 세계 우주시장으로 진출하는 기반을 마련토록 해야 한다.

부품과 부분품의 국산화가 전제되지 않은 위성수출은 국가경제 발전에 도움이 안 된다. 다행히 차세대 중형위성 사업을 필두로 국내 위성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그간 우주핵심기술개발 사업의 성과로 부품 및 부분품의 국산화도 괄목할 만한 국산화를 이루어 왔기에, 부품을 생산하는 중소 산업체들도 증대되는 국내 수요를 바탕으로 국제적인 가격경쟁력과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체계업체는 부분품 업체들이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추도록 지원하고 이끌어 가야 한다.

차세대중형위성 사업의 성공은 우리나라가 우주개발강국, 우주산업 강국으로 나아가는 또 하나의 기틀이 될 수 있다. 정부의 강력한 산업화 의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헌신적인 기술이전을 통한 체계업체와 부분품 업체들의 상생발전이 화수분이 될 것이다.

류 장 수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장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