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공공 스마트워크센터` 이용관리 전산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8월부터 이용기록 의무화… 시스템 접속·열람 실시간 확인
`공공 스마트워크센터` 이용관리 전산화

앞으로 공공 스마트워크센터 이용관리가 강화되고 전자화돼 더욱 '스마트'해 진다.

지난달 30일 행정자치부는 전국 공무원들이 이용하는 거주지형과 출장지형 스마트워크센터 이용지침을 개선해 이용자의 이용기록 의무화를 오는 8월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중앙부처와 공공기관의 지방이전이 대부분 마무리되면서 스마트워크센터 이용률이 급증하자 다양한 이용형태에 대한 이용기록 관리방안의 필요성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현재 전국 공공 스마트워크센터는 15개로 449좌석이 마련돼 있다. 이 중 거주지형 8개(175좌석), 출장지형 7개(274좌석)로 지난해 가장 높은 이용률을 보인 곳은 KTX가 바로 정차하는 서울역센터(이용률 363.5%)다. 반면 거주지형 센터 8개는 수원과 잠실, 고양센터를 제외하면 이용률이 50%에 못 미쳤으나 출장지형 스마트워크센터 지난해 평균 이용률은 133.4%로 이용관리 강화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현재 공공 스마트워크센터에는 입·퇴실관리시스템이 있지만 필수 입력사항은 아니다. 스스로 입실확인을 하지 않는 경우 이용기록이 남지 않는다. 회의참석, 민원인 면담, 출장 중 잠시 이용 등 다양한 이용형태에 따른 스마트워크센터 이용시간이 근무시간과 일치하지 않은 경우도 많아, 스마트워크센터 이용관련 복무관리를 이용자의 소속부처에서 직접 담당하도록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정부의 생각이다.

이에 '스마트워크센터 능률적 이용가이드 및 운영지침'의 복무, 이용기록 등 관련규정 명확화, 이용기록 의무화, 이용기록은 소관부처만 접속·열람토록 개선했다. 이처럼 행정기관 이전으로 스마트워크센터 이용률은 늘고 있지만 공무원들의 스마트워크센터 이용의식은 이에 따라오지 못해 이용관리기록시스템에 입·퇴실을 이용기록으로 기록토록 하고, 이용관련 복무관리를 소속기관에서 하도록 명확히 했다.

행자부 관계자는 "운영률이 낮을 때는 운영요원이 관리하지만 사람이 많아지면서 관리범주를 넘어서, 이번에 지침근거를 갖고 입·퇴실기록을 부서장이 확인하도록 시스템을 개선했다"면서 "이용기록은 소속부처에서 시스템 접속·열람시스템으로 부서장이 실시간 볼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앙정부에서 관리하는 스마트워크센터 이외에도 지자체가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스마트워크센터도 늘고 있고, 지방이전을 한 공사들도 개별적으로 스마트워크를 확대하는 추세다. 이에 지자체가 운영하는 스마트워크센터도 이용률도 조사해 공개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심화영기자 dorothy@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