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토·공간정보 서비스 활용도 높인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토정보공사, 혁신도시에 '새둥지'… 신기술 활용 업무 확대
"국토·공간정보 서비스 활용도 높인다"
김영표 LX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오른쪽)이 사명 변경에 따른 새로운 사기를 게양하고 있다.

LX공사 제공

LX한국국토정보공사(사장 김영표)는 24일 전북혁신도시 본사에서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국토정보전문 기관으로 도약한다고 23일 밝혔다.

LX공사는 지난 4일 국가공간정보기본법 등 공간정보 관련 3개 법 시행으로 38년 만에 대한지적공사에서 국토정보공사로 사명이 변경됐다.

이날 출범식에는 김경환 국토부 제1차관, 유성엽 ·김윤덕·김관영 국회의원, 이형규 전북도 정무부지사 등 3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사명 선포, 사기 전달식, 사명 기념석 제막식, 홍보 콘텐츠 전시, 기념식수 등을 진행한다.


LX공사는 앞으로 국토 실태조사, 국공유지 관리 등 국토 관련 업무를 수행한다. 아울러 국토공간정보체계 구축·서비스, 공간 빅데이터 분석 등 국토정보 관련 업무와, 공간정보 기반 무인항공기, 로봇, 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 3D 프린터 등 신기술을 활용한 신규 업무도 확대할 계획이다.
김영표 사장은 "국토·공간정보와 신기술로 누구나 원하는 정보를 어디서나 얻을 수 있는 21세기 정보화 시대를 선도해 나가겠다"며 "끊임없이 공부하고 스스로 혁신해 국민과 함께 수익을 내는 국토정보를 만들고 글로벌 프로젝트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허우영기자 yenny@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