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달청 `e-발주지원 통합관리시스템` 발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공공정보화 PMS 시스템 구축
공공정보화 수·발주시 프로세스 비표준화로 인한 비효율적인 사업 수행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보화사업 발주 전 과정을 공통화·온라인화하는 작업이 본격화된다.

지난달 31일 조달청은 공공정보화 사업 선진화를 위해 'e-발주지원 통합관리시스템' 2차 구축사업을 발주했다고 밝혔다. 이번 2차 사업의 범위는 공공정보화 사업관리(PMS, Smart Leading Service) 시스템 구축이다. 앞서 지난해에는 1차 사업으로 업무재설계(BPR)·정보화전략계획(ISP)를 완료하고 제안요청, 제안, 평가 시스템의 단위 기본 업무 기능을 구현했다.

e-발주지원 통합관리시스템이 구축되면 △예산(대가)산정·제안요청 △제안 △평가 △사업리딩(관리) 등 모든 발주 과정을 전산화하고 △정보 DB를 구축·제공(5개 하부시스템)하게 된다. 조달청은 전자정부지원사업으로 'e-발주지원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해 공공정보화 협상계약의 경우 기획-제안요청-입찰공고-제안-평가-입찰집행-계약체결-사업관리-사후관리 등 일련의 과정이 전산적 단절이 된 점을 해결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입찰에 참여하는 업체는 발주기관별로 상이한 요구사항에 맞춰 같은 내용을 다른 형식으로 반복 작성하고, 발주기관은 정보화사업 발주 담당자의 전문성 부족으로 관련업체에 의존하여 제안요청서를 작성해 왔다.

조달청 관계자는 "물품, 용역, 공사, 외자 비축 등 공공 조달 전반에 대한 프로세스가 나라장터에 구현되어 있으나, 공공 정보화 사업에 특화된 프로세스는 미비한 상태"라며 "특히, 제안요청서, 제안서, 가격자료, 기타 산출물 등의 정보화 사업 주요 정보의 축적과 효율적 활용이 사실상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했다.


그간 IT업계에선 조달시스템 뿐 아니라 심사위원 풀 구성의 전문성을 비롯해 IT조달시스템에 전반적인 메스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조달청나라장터 공공정보화사업 유찰률을 알기 위해선 별도로 조달청에 요청해 자료를 뽑아줄 때까지 기다려야 하는 상황으로 통계를 내기도 어려웠다"면서 "이번 조달시스템 개편의 첫 단추인 e-발주지원시스템 구축으로 요구사항 명확화로 불필요한 과업변경, 사업부실 등이 사전에 차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공공 조달 규모는 2012년 기준 국내 총생산(GDP)의 약 9%수준인 100조원에 달하며, 이중 64%는 국가종합 전자조달시스템(나라장터)를 통해 이뤄진다. 공공정보화사업 조달집행 규모는 매년 증가 추세이며, 이중 1조4530억원(68.5% 점유, 2013년 기준)은 협상계약방식으로 집행되고 있다.

심화영기자 dorothy@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