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내달 490억 재난망 시범사업 발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조 본사업 앞두고 물밑싸움
총 2조원 규모가 투입되는 재난안전통신망 사업의 1단계인 470억 규모 시범사업이 4월 조달청을 통해 공고된다.

22일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시범사업 방향 및 확장사업(본사업) 세부계획이 최근 완료됐으며 오는 26일 차관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안전처는 차관회의 의결 후 31일 국무회의에 재난망 사업계획을 상정, 최종 의결한다. 이후 계획안은 국회로 넘어가 승인을 받게 된다. 특히 안전처는 국무회의 의결 후 국회로 사업계획안을 넘기는 것과 함께 시범사업을 본격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심진홍 안전처 재난안전통신과장은 "4월 중 시범사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제안요청서(RFP)를 조달청을 통해 공고할 예정이며 이후 평가기간을 거쳐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범사업은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리는 강릉, 평창, 정선 지역에서 진행되며 재난망을 종합적으로 관리·운영할 수 있는 운영센터 설치 및 상용망 서비스 이용범위를 검증하기 위해 추진된다. 실제 재난망 운영환경에서 장비 등에 대한 성능검증을 실시할 수 있도록 테스트베드 역할을 수행하기 때문에 2015년 진행되는 확장사업에 중요한 전초전을 맡는 셈이다. 시범사업에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는 향후 2조원에 달하는 본사업 참여에 중요한 기준점이 되기 때문이다. 특히 시범사업을 진행하면서 아직 확정하지 않은 단말기나 통신장비 규격을 결정하고 부가 기능을 확대하는 등 본사업을 위한 다양한 실험을 하게 된다. 벌써부터 업계는 특정 기술규격을 요구하거나 빼 달라고 하는 등 이해득실에 따라 치열한 물밑 싸움을 벌이고 있다. 때문에 안전처는 국무회의 의결을 거치는 세부계획안에 시범사업과 확장사업에 포함될 단말기및 통신망 사양이나 기술규격을 확정, 명시하지는 않기로 했다.


심 과장은 "시범사업의 경우 단말기는 최소 규격만 명시하고 사업진행 과정에서 '최선의 규격'을 채택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다고 최소 규격만으로 단말기나 장비를 선정한다는 의미는 아니다. 정부가 제시한 최소 기술규격을 만족해야 입찰 참여가 가능하다는 것이며 입찰 참여 사업자가 제시한 기술 규격 중 경쟁력이 높은 기술을 선택하겠다는 것이 안전처의 생각이다.
강은성기자 esthe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