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도 놀랄 ‘스마트안경’… 눈동자 움직였더니

유회준 KAIST 교수 'K글래스2' 개발, 증강현실 저전력 구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글도 놀랄 ‘스마트안경’… 눈동자 움직였더니
유회준 KAIST 교수팀이 개발한 'K-글래스 2'를 낀 모습. 사용자의 시선에 따라 마우스 포인터가 움직이고 눈깜빡임으로 클릭해 증강현실을 구현할 수 있다. 사진 오른쪽은 유 교수팀이 개발한 'K-글래스 2'의 구조. KAIST 제공

시선 이동과 눈 깜빡임으로 현실 세계를 조종하는 '시선 추적 스마트 안경'이 개발됐다.

지난해 2월 첫선을 보인 'K-글래스'에 최적화된 새로운 형태의 사용자인터페이스(UI)와 사용자경험(UX)을 저전력으로 구현하는 것으로, 향후 스마트 안경의 상용화를 앞당길 UI와 UX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KAIST는 유회준 교수(전기및전자공학과)이 사람의 시선을 추적해 시선 속 물체를 인식할 수 있는 시선추적 이미지센서인 '아이-마우스(i-Mouse)'를 구현하고, 이를 탑재해 기존 K-글래스를 업그레이드한 'K-글래스2'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아이 마우스를 이용하면 사용자의 시선에 따라 마우스 포인터를 움직이고, 눈 깜빡임으로 클릭해 시선이 향한 물체와 관련된 증강현실 정보를 볼 수 있다. 구글 글래스와 K-글래스는 안경에 직접 손을 대거나 음성으로 명령을 내려야 작동하지만, K-글래스 2는 눈으로 동작시킬 수 있다. 즉, 멀리서 걸어오는 사람을 쳐다보면 시선의 움직임에 따라 마우스 커서가 움직이고, 눈을 깜빡하면 아이콘이 클릭돼 상대방에 관한 정보를 증강현실로 보여주는 방식이다. 기존 칩은 눈을 촬영하는 이미지센서와 시선추적 알고리듬을 가속하는 멀티코어 프로세서가 평균 200㎽ 이상의 전력을 필요로 해 스마트 안경에 사용하기 부적합했다. 유 교수팀은 소비전력을 K-글래스의 절반 가량으로 낮춰 10㎽의 평균 전력으로 24시간 이상 동작할 수 있게 했다. 이 센서는 전압과 동작 주파수를 멀티코어 프로세서에 집적해 복잡한 증강현실 알고리듬을 저전력으로 가속할 수 있다. 아울러 단안식이 아니라 양쪽 눈을 모두 가리는 양안식 형태로 제작됐으며, 음성이 아닌 눈 깜빡임으로 작동할 수 있어 주변 소음이 많은 야외에서도 방해받지 않고 쉽게 조작할 수 있다. K-글래스 2는 지난 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국제고체회로설계학회(ISSCC)'에 소개돼 주목을 받았다.

유회준 교수는 "스마트 안경 분야 주도권을 잡기 위해선 소형화, 저전력화는 물론 UI·UX(사용자인터페이스·사용자경험) 개발이 필수적"이라며 "삼성과 구글, 애플 등 글로벌 IT기업들과 함께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K-글래스 2는 홍인준 박사과정생이 주도해 개발했으며, 미래부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