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공공 SW구축 사업 1분기 `쏠림` 심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내년 발주 6264건 2조8059억 규모… SW업계 치열한 수주경쟁 예상
공공 SW구축 사업 1분기 `쏠림` 심화


정부의 정보화 사업 추진계획이 내년 1분기 대거 쏟아지면서 국내 SW업계 숨통이 트일 전망이나, 1분기에 집중돼 있어 사업수주를 위한 업체간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가 중앙부처,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 2177개 기관을 대상으로 집계한 SW수요예보 보고서에 따르면 내년 정보화 발주 예정 사업은 총 3조691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4%가량 증가했다. 이 중 SW구축 사업 계획은 6264건, 2조8059억원으로 전년 대비 9.1% 증가했다. 올해와 비교해 사업수(2014년 6571건)는 줄어들었지만, 예산은 증가해 사업당 평균 예산은 3억9100만원에서 4억4800만원으로 증가했다.

SW업계에서는 경기침체로 인해 올 하반기 신규사업이 줄어든 상황에서 내년 사업예산이 확대된 것은 긍정적이나 특정시기에 쏠려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실제 발주시기별로 보면 1분기가 85.4%(2조3974억원), 2분기 11.3%(3172억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3분기와 4분기는 각각 3%(830억원), 0.3%(82억원)로 상반기와 하반기 비율이 97:3으로 불균형이 심각하다. 이는 올해(1분기 83%, 2분기 11.1%, 3분기 3.9%, 4분기 1%)와 비교해, 각 분기별과 상·하반기 비율이 더 악화 된 셈이다.


그동안 국내 SW업계에서는 안정적인 사업 운영을 위해 정부와 미래창조과학부에 공공 정보화 사업 발주를 분기별로 고르게 해달라고 지속적으로 요구한 바 있다. 상반기에 너무 많은 사업이 쏠려 있어 해당 사업을 수주하기 위해 경쟁이 몰리는 것을 막고, 인적자원과 시스템을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점이다. 하지만 내년 정보화 사업은 올해보다 쏠림 현상이 심해 상반기 수주를 두고 관련업체 간 경쟁이 더 심화 될 것으로 보인다.
SW업계 관계자는 "각 부처와 단체 등에서 예산을 책정하고 사용하는 구조적인 부분 때문에 상반기에 사업 발주가 쏠리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어느 정도 완화할 필요가 있다"며 "하지만, 내년은 1분기 쏠림현상이 더 커져 내년에도 업체 간 출혈경쟁을 할 수 밖에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형근기자 bass007@
▶이형근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