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시, 시민들에게 편리한 공간정보 서비스 선보인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시가 시민들이 일상에서 유용하게 쓸 수 있는 공간정보 서비스를 잇따라 내놓고 있어 주목된다.

2일 서울시는 겨울철을 맞아 최근 2년간 수도계량기 동파 신고현황과 지리정보시스템(GIS)을 융합한 '수도계량기 동파 정책지도'를 제작해 시 지도 홈페이지(gis.seoul.go.kr)에 공개했다.

이 지도는 2012∼2013년 다산콜센터에 접수된 수도계량기 동파 신고 2920건과 아파트, 연립 등 주택유형을 GIS 기술로 융합해 만든 것이다. 서울에서 영하 5도 이하 한파가 얼마나 지속됐느냐에 따라 수도계량기가 동파한 자치구와 주택 유형을 지도에 자세히 표시했다. 예컨대 지도를 보면 한파가 2∼6일 지속되면 노원·마포·양천·송파구의 복도식 아파트에서 계량기 동파사고가 발생했고, 5∼7에는 은평·마포·양천구의 다세대·연립주택에서 동파 사고가 발생했다.

시 공간정보 관계자는 "이 정책지도를 통해 동파 빈발 지역을 중심으로 효율적인 예방활동을 펼쳐 겨울철 시민 불편을 줄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는 공간정보 활용 시민 맞춤형 정책지도를 180개 제작한다는 목표다. 이번 동파 정책지도는 지난 7월 행정데이터와 GIS를 결합해 어린이집, 도서관, 공원, 생활체육시설 등의 현황을 보여주는 '10분 동네 프로젝트'에 이은 2번째 서비스다. 시는 이달 중 자전거 이동경로, 부동산 경영, 여성 안전지킴이 등 정책지도를 잇따라 내놓을 예정이다. 시 행정데이터와 GIS를 융합한 것으로 시민들의 일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자전거 이동경로 지도는 시민들이 가입한 에코마일리지를 통해 수집한 출퇴근 및 주말 자전거 이용경로를 활용해 만들어진다. 이를 통해 시민의 자전거 이동경로가 많아 시설 확충이 필요한 곳, 자전거 사고가 빈발하는 곳을 찾아 문제를 개선할 계획이다. 또 편의점협회와 제휴를 맺어 여성 1인 가구가 많은 지역의 편의점을 안전지킴이집으로 지정, 여성의 심야 퇴근길 안전을 돕는 정책지도도 이달중 선보일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행정데이터와 공간정보를 융합해 다양한 정책지도를 제작해 정책에 반영하고 시민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허우영기자 yenn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