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이흔 교수, 국제가스하이드레이트학회 평생업적상 수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AIST 생명화학공학과 이흔 교수는 `국제가스하이드레이트학회(ICGH)`에서 천연가스의 획기적인 신기술 개발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평생업적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 교수는 세계 최초로 이산화탄소와 질소를 가스하이드레이트층에 주입해 안정적으로 천연가스를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미국의 메이저 석유회사인 코노코필립스가 지난 2012년 4월 미국 알라스카 북부사면 가스하이드레이트층에 적용해 천연가스를 뽑아내는 시험 생산에 성공했다.

시상식은 오는 7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ICGH 총회에서 있을 예정이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