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특허출원 20만건 돌파… 13년만에 2배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한 해 활발한 지식재산 창출의 노력에 힘입어 특허출원이 20만건을 넘어섰다. 지난 2000년 10만건을 달성한데 이어 13년 만에 두 배 가량 증가했다.

11일 특허청이 발표한 `2013년도 지식재산 통계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특허출원 건수는 20만4589건으로 전년(18만8915건)에 비해 8.3% 증가했다.

특허출원 현황을 보면 지난 2008년 17만632건에서 2009년 16만3523건으로 4.2% 감소하다가 2010년 17만101건으로 4.0% 늘어나면서 최근 4년간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는 전 세계 특허출원을 주도하는 선진국 특허청과 비교해 볼 때, 중국을 재외하고 유럽, 미국보다 높은 수준이다. 유럽과 미국의 지난해 특허출원 증가율은 각각 2.8%, 6.2%였고, 중국은 26.4%로 가장 높았다.

지난해는 특히 여성의 특허출원의 증가율이 최근 5년중 가장 높은 16.9%(5458건)를 차지했다. 이는 여성 발명가들이 생활 속 아이디어를 지식재산으로 권리화하기 위한 활동과 노력이 활발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특허등록건수는 12만7330건으로 전년(11만3467건)보다 12.2% 증가해 유럽 1.7%, 미국 7.9%보다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특허, 실용신안, 디자인, 상표 등 전체 지식재산권 출원건수는 전년보다 8.4% 늘어난 43만164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상표출원은 14만7667건으로 전년에 비해 11.4% 증가, 전체 지재권 가운데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특허ㆍ실용신안 다출원 1위는 7698건을 출원한 삼성전자가 2012년에 이어 2년 연속 차지했고 LG화학(3230건), LG전자(3213건), 현대자동차(3106건), 삼성디스플레이(2814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허ㆍ실용신안 다등록 1위는 LG전자(2882건)가 차지했으며, LG디스플레이,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포스코 등이 뒤를 이었다.

최규완 정보고객지원국장은 "지난해 국내 특허출원이 크게 증가했고 특허등록 증가세도 외국에 비해 눈에 띄게 늘었다"면서 "기업과 국민들의 창의적 아이디어와 혁신적 기술이 우수한 지식재산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