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나면 격락손해 꼭 챙기세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그동안 자동차보험 고객들이 몰라서 받지 못하였던 사고차량의 보상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바로 자동차시세하락손해(격락손해) 보상이다. 자동차시세하락손해(격락손해)보상은 운전자가 상대과실로 차량사고를 당했을 경우 차량의 가격이 하락하는 것을 자동차보험사에서 보상해주는 것이다.

기존의 보상기준은 약관상 출고 1∼2년 차량에만 지급되도록 되어 있어 일부 소비자들의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 자동차 연식과 관계없이 사고를 당해 차를 수리할 경우 파손부위에 따라 차량 가격이 하락하는데 출고 2년 이내의 차량에 한해 일부 보상을 받고 그 외에는 차량가격 하락의 손실을 고객이 감내해야 하기 때문이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현재 자동차보험 약관에서는 출고된 지 1년 미만의 차가 사고를 당해 수리비가 차량 값의 20% 이상이 나올 경우 수리비의 15%를 `시세하락손해(격락손해)`로 인정해 가격하락에 따른 보험금을 지급하고 있다. 또 출고된 지 1년 이상 2년 미만의 차가 사고를 당해 차량가액의 20%이상 수리비가 나올 경우에는 10%를 시세하락손해로 인정해 보험금을 지급한다. 하지만 3년 이상된 차량의 경우 사고를 당해 차량가격이 하락하더라도 시세하락손해로 인정을 받지 못한다. 이로 인해 3년 이상 차량을 가진 자동차보험 가입자의 경우 본인의 과실여부에 상관없이 차량수리비만 보상받을 뿐 가격하락에 대한 손실은 가입자가 감수해야 한다.

이러한 손실에 대해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곳이 있다. 바로 한국자동차보상센터(대표:이해택)이다. 시세하락손해 피해자들을 돕고 법률적으로 보험금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국자동차보상센터는 공인된 고도의 전문 기술사가 법 규정에 의거 사고차량의 가치하락에 대해서 객관적인 사실평가서를 작성해준다. 또한 자동차보상 전문변호사가 소송대행을 통해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다.

사고 발생 3년 이내의 경우는 모두 진행이 가능하며 소송대행에 대한 비용 또한 크게 걱정 할 필요가 없다. 승소한 후에야 승소비용 중 일부를 받고 극히 드물지만 패소하는 경우에는 비용이 전혀 발생하지 않기 때문이다. 게다가 예비격락손해감정비용 5만원을 무료로 하는 이벤트 또한 진행하고 있다. 서울에 거주하고 있는 김은정(여)씨는 "동생의 소개로 인피니티 차량을 사고 후 판매한지 1년 6개월이 지났는데 한국자동차보상센터를 통해 손해 보상을 받았다. 처음에는 이런 보상이 있는 줄도 모르고 생소했는데 당연히 받아야하는 보상인 것 같다"며 "많은 사람들이 모르고 있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한국자동차보상센터의 이해택 대표는 "많은 피해자들이 정부(미래창조과학부)에 등록된 한국자동차보상센터를 통해 방법을 찾아 객관적인 평가 자료를 통해 가치 하락된 차의 손해배상을 받고 있다"며 "최근에는 법원에서 등록된 지 2년 이상이 경과되거나 수리비가 차량가격의 20%가 되지 않아도 근거자료에 대한 판사의 판단으로 배상을 받고있다"라고 밝혔다.

디지털뉴스부 dtnews@

문의:한국자동차보상센터 (전화 : 1577- 5494 )

출처:한국자동차보상센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