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장윤정 엄마 경찰조사, "진실은 따로 있어…반드시 밝힐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장윤정 엄마 경찰조사
가수 장윤정의 엄마 육흥복씨와 동생 장경영씨가 경찰서에 출두했다.

육흥복씨와 장경영씨는 2차 참고인 자격으로 11일 오전 10시 경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로 출두했다. 이번 조사는 장윤정 전 팬클럽 회장 송모씨가 장윤정을 폭행 및 협박 혐의로 경찰에 고발 한 건에 대한 것이다.

이날 조사에서 육흥복씨는 "진실은 따로 있다. 꼭 밝혀야 된다"고 주장했다.

이와함께 장경영씨는 "엄마의 외도나 도박 건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며 "그게 사실이라면 당시 밝혔어야지 왜 이제 와서 퍼뜨리는지 모르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전 팬클럽 회장인 송씨 또한 3차 진술을 위해 같은 날 경찰에 출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윤정 엄마 경찰조사에 누리꾼들은 "장윤정 엄마 경찰조사 막장도 이런 막장이" "장윤정 엄마 경찰조사 정말 대단하다" "장윤정 엄마 경찰조사 남의 가정사 알고 싶지 않다" "장윤정 엄마 경찰조사 안타깝다" "장윤정 엄마 경찰조사 무서운 집안이야" "장윤정 엄마 경찰조사 엄청난 포스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디지털뉴스부 dtnews@

사진=연합(장윤정 엄마 경찰조사)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