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의 배신 얼마남지 않았다" 섬뜩한 경고

LG경제연 “안드로이드 지배력 내세워 삼성ㆍLG 위협” 경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글의 배신 얼마남지 않았다" 섬뜩한 경고
삼성과 LG가 애플 진영에 맞설 수 있도록 든든한 아군 역할을 했던 구글이 삼성과 LG를 가장 위협하는 존재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의 지배력을 앞세워, 단말기 등 모바일 시장 전체를 장악하려 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서기만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20일 `안드로이드의 모바일 정복은 구글 세상의 예고편'이란 보고서에서 "한국 기업들도 지배적 사업자(구글)의 선의에 영원히 기댈 수는 없다"며 이 같이 경고했다.

현재 `밀월'관계에 있는 구글과 스마트폰 제조사간의 관계가 얼마남지 않았다는 것이다.

구글의 배신이 당초 예상보다 더 빨리, 충격적으로 올 수 있다는 전망은, 안드로이드의 점유율이 압도적이라는 점에서 출발한다. 올 상반기 전 세계에 출하된 스마트폰 중 안드로이드 단말기는 10대 중 8대에 달한다. 이미 경쟁자인 애플을 훌쩍 따돌리고 전 세계 스마트폰 플랫폼 시장을 평정한 것이다.

그는 "안드로이드가 플랫폼을 장악한다는 것은 곧 구글이 모바일 산업 전반에 영향력ㆍ통제력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라며 "한국 기업들도 이에 대해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실제 스마트 모바일 시장은 과거 PC가 각기 다른 OS로 운영됐던 것과 달리 다양한 서비스, 콘텐츠, 모바일 디바이스 간 연계가 지속된다는 특징이 있다. 따라서 구글이 안드로이드 지배력을 앞세워 단순히 OS 제공자가 아니라, 모바일 단말기의 규격을 결정하고 앱 개발의 기준점이 되면서 단말기뿐만 아니라 콘텐츠 유통시장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는 뜻이다.

삼성전자, LG전자 등 국내 제조사들이 구글의 안드로이드를 지배적 위치까지 올려놓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그러나 밀월의 종료시간이 얼마 남지않은 것 만은 확실한 것 같다.

최근 국제신용평가사 피치 역시 "삼성은 혁신자가 아니라 빠른 추격자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사실 한국 단말기 경쟁력은 △노키아와 애플의 반격 △모토로라를 인수한 구글의 배신 △아마존이 스마트폰으로 시장을 확장 △중국이 가격이 아닌 혁신을 무기로 추격해오는 현싱 등 삼각파도 속에 처해있다.

김유정기자 clicky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