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싸게 산 `차블랙박스` 이럴수가…

11개 제품중 KS규격 모두 충족한 제품은 1개도 없어

  •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인기를 끄는 차량용 블랙박스 11개 제품 가운데 KS규격 기준을 모두 충족한 제품은 단 한개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단체 소비자시민모임은 자동차부품연구원에 의뢰해 온라인 쇼핑몰과 홈쇼핑에서 시장점유율이 높은 블랙박스 11개 제품을 점검한 결과, KS규격 16개 항목을 모두 만족하는 제품은 하나도 없었다고 27일 밝혔다.

소시모는 KS규격 항목 총 26개 가운데 소비자 불만 사례를 참고해 카메라 화소수, 영상 데이터 저장 주기, 번호판 인식 성능, 정전기 보호 등 16개 항목을 추려 점검했다.

15개 항목을 충족한 제품은 팅크웨어의 `아이나비 블랙클레어`, 피타소프트의 `블랙뷰 DR380G-HD', 현대모비스의 `HDR-1700' 등 3개였다.

큐알온텍의 `루카스 PRO LK-5900HD', 아이트로닉스의 `아이패스 블랙 ITB-100HD', 현대엠엔소프트의 `소프트맨 R700'은 14개 항목에서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이치디비정보통신의 `프로비아 P200'은 블랙박스 품질을 결정하는 데 가장 중요한 기준인 카메라 화소수가 KS규격(90만화소 이상)에 미달했다. 이 제품은 블랙박스로 촬영한 영상을 끊김없이 얼마나 부드럽게 재생하는지 알 수 있는 기준인 초당 영상 프레임 수에서도 20fps(Frame Per Second)에 미달해 부적합했다.

이시웍스의 `에셜론 R02'는 주ㆍ야간 환경 모두에서 앞서가는 차량 번호판을 제대로 식별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 내 전화기 사용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 전자파 복사방출 시험에서는 11개 제품중 5개 제품이 탈락했다. 탈락 제품은 파인디지털의 `파인뷰CR-300HD', 유닉슨의 `레오', 현대오토콤의 `다본다아트 HDA-1000T', `에셜론R02', `소프트맨R700', `루카스PRO LK-5900HD' 등이었다.

소시모는 "KS규격은 임의 기준이어서 업체가 적합하지 않은 제품을 판매해도 제재할 방법이 없다"면서 "사고시 중요한 자료가 되는 만큼 차량용 블랙박스에 성능 인증 제도를 도입해 품질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