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역량있는 창업기업 육성"

`에스젠 에코 네트워크`개시… 아이디어 심사 거쳐 투자ㆍ경영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SDS "역량있는 창업기업 육성"
삼성SDS(대표 고순동)가 아이디어와 역량을 보유한 창업 기업을 발굴해 창업 과정 전반을 지원하는 `에스젠 에코 네트워크(sGen Eco Network)'를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를 위해 삼성SDS는 서울 삼성동 라이언타워 5층에 약 990㎡(300평) 규모의 별도 공간을 마련하고 이날 에스젠 에코 네트워크 사무공간 개관식을 가졌다. 삼성SDS는 이미 아이디어 공모전 및 산학협동 프로그램 등을 통해 스타트업 기업들의 출범을 도와주고 있는데 이를 확대 운영하는 것이 에스젠 에코 네트워크다.

IT융합 관련 기술과 사업 역량을 가졌거나 사업 초기 단계의 창업자는 이메일(openinnovation@samsung.com)로 아이디어를 접수할 수 있다. 삼성SDS는 단계별 심사를 거쳐 업체를 선정하고 사무공간과 IT 인프라, 업계 전문가 멘토링, 법률 관련 자문 등 다양한 형태로 투자 및 경영 지원을 할 계획이다.

삼성SDS는 이를 위해 고벤처포럼, 서울 벤처 인큐베이터(SVI) 등 벤처 모임 및 벤처 캐피탈과의 업무협약을 맺은 상태다. 지난 3월 전 국민 대상으로 아이디어를 공모했던 에스젠 코리아에서 최우수상 수상팀은 에스젠 에코 네트워크 프로그램 통해 최초로 `퀄슨' 법인을 설립하고 본격적으로 LBS(위치기반서비스) 기반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사업을 시작한다. 삼성SDS는 올해 말까지 3∼4개의 스타트업 기업을 출범시킬 계획이다.

삼성SDS는 에스젠 에코 네트워크를 통해 역량을 보유한 스타트업 기업을 발굴, 육성함으로써 건강한 ICT 생태계를 구축하고 대기업과 스타트업 기업이 동반성장할 수 있는 기반으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윤심 삼성SDS 전략마케팅실장은 "에스젠 에코 네트워크를 통한 스타트업 기업 지원은 우수한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에 기여함은 물론 글로벌 기업으로 가기 위한 삼성SDS의 든든한 지원군을 양성하는 데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이 프로그램은 삼성SDS가 사회적 기업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가기 위해 공유가치창출 개념을 도입한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규기자 kjk@

◇ 사진설명 : 최윤석 삼성SDS 상무(왼쪽부터), 박성태 삼성SDS 상무, 한인배 서울벤처인큐베이터 실장, 최환진 이그나이트스파크 대표, 이욱 한양대 교수, 한승환 삼성SDS 전무, 이준기 연세대 교수, 윤심 삼성SDS 상무, 박수영 퀄슨 대표, 송은강 캡스톤파트너스 대표, 홍석진 삼성SDS 상무 등이 12일 에스젠 에코 네트워크 사무공간 개관식에 참석해 기념촬영하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