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풀 HD 촬영에 적합한 고성능 마이크로SD카드 양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대표 최지성)가 4세대 스마트폰 등 대용량 모바일 기기에서 풀 HD 영상을 자유롭게 녹화하고 즐길 수 있는 32GB(기가바이트) 고성능 마이크로SD 메모리카드 양산을 6월부터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마이크로SD 메모리카드는 현재까지 상용화된 메모리카드 중 가장 작은 메모리카드로서, 대용량의 데이터를 빠른 속도로 처리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번에 20나노급 3비트 낸드플래시 기반으로 카드 성능 규격 중 최고 수준인 `클래스10 32GB 마이크로SD카드'를 업계 최초로 양산해 프리미엄 제품 라인업을 더욱 확대했다. 현재 마이크로SD카드는 클래스4 성능의 제품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번 32GB 마이크로SD카드는 기존 30나노급 3비트 낸드플래시 클래스4 32GB 마이크로SD카드(최고 쓰기 속도 6MB/s) 대비 약 두 배 빠른 초당 12MB의 쓰기 속도를 구현했다.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 메모리담당의 홍완훈 부사장은 "32GB 마이크로SD 클래스10 메모리카드는 최근 출시되는 4세대 스마트폰 기기에 적합한 빠른 속도를 구현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내년에는 20나노급 64Gb 3비트 400Mbps 낸드플래시 기반으로 32GB 이상의 대용량 메모리카드를 양산해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대용량 플래시 메모리카드 비중을 지속 확대 할 예정이다.

강승태기자 kangst@

◇사진 설명 : 삼성전자가 4세대 스마트폰 등 대용량 모바일 기기에서 풀 HD 영상을 자유롭게 녹화하고 즐길 수 있는 32GB(기가바이트) 고성능 마이크로SD 메모리카드.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