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T 시론] 지자체, 스마트폰 활용도 높이자

정택현 한국지역정보개발원장

  •  
  • 입력: 2010-08-08 21:53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DT 시론] 지자체, 스마트폰 활용도 높이자
1993년 3월 당시 미국의 대통령이었던 빌 클린턴은 부통령이었던 앨 고어에게 이전 부시정부의 재정적자를 줄이고 국민 모두가 자신들이 내는 세금을 아깝다는 생각이 들지 않게 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하여 조사ㆍ연구를 실시하게 하였고 그 결과 전자정부를 추진하게 되었다. 이러한 이유로 전자정부는 필연적으로 두 가지 큰 테마를 갖게 되는데 그 중 하나는, 공무원들의 행정업무를 간소화하게 함으로써 이에 소요되는 경비와 시간 등을 줄이는 것이며, 다른 하나는 대국민 서비스를 국민의 요구에 부합하도록 신속ㆍ정확하게 제공하는 것이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스마트폰은 공무원의 행정업무 효율성과 대국민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는데 도움을 줄 것이며, 이를 통한 경제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지방자치단체 공무원들은 국민들과의 접점에서 행정을 구현하기 때문에 스마트폰의 도입은 공무원이 사무실이 아닌 현장에서도 행정업무를 할 수 있게 함으로써 입체적인 행정처리 지원이 가능하도록 할 수 있을 것이며, 동시에 국민들도 다양한 서비스를 시공간의 제약 없이 전자정부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하는 열쇠가 될 수 있다.

얼마 전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농번기에 농민들이 민원을 처리하기 어렵다는 점을 감안하여 공무원들이 직접 민원인을 방문하여 민원서류를 전달하는 농번기 들판민원 배달서비스를 하여 호평을 받은 바 있는데, 스마트폰은 이와 같이 찾아가는 현장서비스를 더욱 간편하고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한편, 지방자치단체는 각각의 특성에 따른 자연, 역사, 문화 등 스마트폰 기반의 입체적이고 경쟁력 있는 콘텐츠로 활용할 수 있는 원천 소스를 충분히 가지고 있다. 지방자치단체는 산과 강, 바다 등의 자연경관과 각종 여행코스를 스마트폰의 증강 현실을 통해 입체적으로 구현하여 차별화된 모바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지방자치단체는 `QR(Quick Response)코드'를 활용하여 언제 어디서나 보다 풍부한 역사, 문화정보를 관광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다.

또한 위치기반기술 등과 연계하여 교통, 물류, 관광 분야 및 노약자와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복지, 안전 분야에서도 스마트폰의 장점을 100% 활용하여 시간, 장소에 제약된 기존 서비스의 한계를 극복한 국민 체감형 서비스의 제공이 가능할 것이다.

이렇듯 스마트폰의 특성을 적극적으로 활용함으로써 지방자치단체별로 각각의 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경제ㆍ문화서비스를 구현할 수도 있고 재난ㆍ복지ㆍ치안 등 대국민서비스 분야에 더 나은 서비스를 지원하는 등 서비스의 다양화를 통해 대국민 만족도 개선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지방자치단체가 스마트폰을 활용한 대국민 서비스를 발전적으로 제공하기 위해서는 보완 및 강화하여야 할 부분이 있다. 우선, 스마트폰을 통한 서비스도 대부분 기존의 유선망 서비스가 기반이 되므로, 이에 대한 유지ㆍ보수 및 보안이 강화되어야 할 것이며, 서비스 개발에 따른 예산 확보도 해결해야 할 과제이다. 또한, 사용자의 통신비, 스마트폰의 보급 및 스마트폰 사용 능력이 개인마다 다르다는 점 등 정보격차 문제도 고려해야 할 대상이다. 이러한 문제는 컴퓨터와 인터넷이 출현하였을 때와 유사하다. 인프라 구축과 예산, 신기술을 구현하는 장비와 사용자의 능력 등은 신기술이 출현할 때마다 언급되는 문제점이기 때문이다.

최근 행정안전부에서는 공간정보(GIS)와 스마트폰을 활용한 위치정보 서비스 제공(도로안전 종합, 지역정보 불편, 공공서비스 안내지도) 등 모바일 환경과 첨단 기술을 접목하여 이동성, 생활편의성 등을 보장하는 신규 모바일 서비스를 선정하여 추진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는 이러한 중앙 또는 타 지방자치단체와의 공동 개발 등을 통해 개발비용을 절약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여야 한다. 그리고 그 동안 컴퓨터와 인터넷에 집중되어 있던 정보화 교육 과정에도 모바일 사용 교육을 추가하고 민간부문과도 연계하여 다양한 문제점들을 함께 해결하여야 할 것이다.

스마트폰을 활용한 서비스는 끝이 아니라, 유비쿼터스로 가는 하나의 과정이자 출발점이다. 지방자치단체들은 각각의 특성에 맞는 스마트폰을 활용한 행정업무 및 대국민 서비스를 추진함으로써 행정ㆍ경제ㆍ복지 등 다양한 측면에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