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보안 대책 수립할 때"

국회 입법조사처 보고서…정책적 지원방안 촉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마트폰을 타깃으로 하는 모바일 악성코드가 이동통신망에 심각한 피해를 초래할 수 있어 이에 대한 정부와 업계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입법조사처는 31일 `모바일 악성코드의 현황 및 개선방안'이란 보고서에서 이같이 주장하고, 국내 스마트폰 보급의 확산단계에 있는 지금이야말로 대책수립의 적기라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이에 따라 이동통신 회사나 휴대폰 제조사 등 민간 기업 뿐 아니라 정부가 모바일 환경의 위협정보 및 분석기술을 상시 수집하고 관리하는 한편, 모바일 기기의 카메라 불법접근 방지, 불법대화 도청 방지, 멀티미디어 파일 불법 재생방지 등 미래에 등장할 수 있는 공격을 예측하고 대응방안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국민들의 모바일 보안인식을 높일 수 있는 관련 교육제도를 마련하고 기업들이 보안패치와 예방기술에 대한 투자를 늘리도록 정책적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배성훈 입법조사관은 "스마트폰 확산과 개방형으로 바뀌고 있는 모바일 환경에서 더 이상 안전지대가 아니다"며 "보안대책의 핵심은 예방이며 스마트폰 보급의 확산단계에 있는 지금 대책을 수립해야한다"고 말했다.

김응열기자 uykim@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