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쏘나타 하루 계약 대수 1000대 넘어

누적 계약대수 10만대 돌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 쏘나타 하루 계약 대수 1000대 넘어
현대자동차(대표 정몽구)는 지난 해 9월 출시한 쏘나타의 누적 계약대수가 10만대를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쏘나타의 누적 계약대수 10만대 돌파는 지난 해 9월 17일 출시 이후 4개월만에 달성한 것으로 이는 국내 자동차 모델 역사상 최단기간이다.

이는 영업일수를 기준으로 했을 때, 하루 평균 1000대 이상 계약된 것이며, 일반적으로 쏘나타의 월 평균 판매대수가 1만 여대인 것을 감안하면, 4개월 만에 이미 10개월치의 판매량을 주문 받은 것과 동일하다.

뿐만 아니라, 쏘나타는 지난해 9월 2일부터 시작한 사전계약 첫 날, 하루 만에 계약대수가 국내 최초로 1만대를 넘는 진기록을 세웠으며, 9월 한 달 동안 5만 5000여대가 계약되며 경기 불황을 정면으로 돌파, `쏘나타 돌풍'을 일으켰다.

한편, 현대차는 국내 최초 순수 독자기술의 `세타 GDi 엔진'을 탑재한 쏘나타 2.4 GDi를 18일부터 출시함으로써 쏘나타의 흥행을 계속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형근기자 bass007@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