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서 가장 얇은 `터치윈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진디스플레이 개발… 투과율 높아 터치패널 오작동 줄여


일진디스플레이(대표 김하철)는 9일 세계에서 가장 두께가 얇은 강화유리 적용 터치윈도 제품을 개발했으며, 양산공정 구축도 완료했다고 밝혔다.

강화 터치윈도는 필름과 강화유리로 구성된 터치윈도 제품을 말하며, 두껍고 표면이 균일하지 못한 플라스틱 대신 강화유리를 사용함으로써 내구성이 뛰어나고 가벼운 것이 특징이다.

일진디스플레이에 따르면 개발 제품은 두께 0.21㎜의 강화유리를 사용해 터치윈도의 전체 두께가 0.7㎜로, 투과율 87% 이상을 구현할 수 있다. 이는 기존 플라스틱 제품에 비해 두께는 1.0㎜ 얇아지고, 투과율도 7%포인트 이상 향상됐다. 투과율이 높아지면서 터치패널의 작동이 훨씬 정확해져 기존 터치패널 제품 소비자들의 가장 큰 불만 사항인 오작동의 문제가 크게 개선되고, 필름이 가지고 있는 고질적인 색감의 문제도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일진디스플레이는 내년 1분기까지 이번에 개발한 제품을 한층 더 발전시켜 0.15㎜ 강화유리를 적용해 두께와 투과율을 향상시킨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번 강화 터치윈도우 개발은 일본의 니샤, 대만의 제이터치 등 세계 선두권 터치패널 업체들이 이제 개발을 시작한 단계라는 점을 감안하면 세계에서 가장 앞선 제품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일진디스플레이는 이 제품이 최근 폭발적으로 확대되는 터치윈도 적용 휴대폰의 트렌드인 슬림화, 경량화에 적합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일진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시제품을 국내 및 대만 휴대폰 제조전문 업체 등에 제시한 결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특히 대만 휴대폰 제조전문 업체의 경우 유럽시장 공략 주요 제품에 채용하는 것을 검토중인 상태"라고 밝혔다.

한편 일진디스플레이는 올해 100억원을 들여 신설한 생산라인 가운데 월 100만셀 규모의 플라스틱 방식의 터치윈도 생산라인을 강화 터치윈도 생산라인으로 전환해 양산체제도 갖췄다. 이로써 일진디스플레이는 기존의 일반 저항막 방식 월 100만셀, 11월 양산 구축 완료한 정전용량 방식 월 90만셀을 포함하여 모두 월 290만셀의 터치패널 양산체제를 구축하게 됐다.

길재식기자 osolgil@

◆사진설명 : 일진디스플레이가 개발한 세계에서 가장 얇은 터치윈도.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