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트소프트, 보안사업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비전파워 자회사 인수… 기술력 흡수


개인사용자 1100만명을 보유한 백신 `알약'을 만드는 이스트소프트가 보안사업 강화를 위한 카드로 보안솔루션 개발사 인수를 뽑아들었다.

이스트소프트(대표 김장중)는 20일 서울 중구 프라자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보안솔루션 PC지기 개발사인 비전파워(대표 이용악)의 기술개발자회사인 시큐리티인사이트의 지분 100% 취득하고 자회사로 편입한다고 밝혔다. 시큐리티인사이트는 비전파워의 개발인력 부문으로 최근 만들어진 회사로 이스트소프트는 사실상 비전파워의 기술력을 흡수한 것이다.

향후 이스트소프트는 시큐리티인사이트를 자회사로 운영하며 지존의 PC지기 사업 등과 함께 알약에 포함되는 스파이웨어 보안 솔루션 등의 개발을 강화할 계획이며 비전파워를 기업용 백신 시장의 컨설팅, 영업총판 파트너로 내세워 기업용 백신 시장의 영업에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이 회사는 지난해 말 알약 출시 후 현재까지 1400여 기업 고객을 확보했다며 내년에 기업용 시장의 10%, 2010년에 20%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김장중 이스트소프트 대표는 "이스트소프트의 보안 사업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기 위해서 비전파워와 그동안 제휴 형태에 있던 것을 더 긴밀하게 만들기 위해 연구기술 조직을 인수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스트소프트는 기업용 시장을 겨냥해 중앙관리솔루션(ASM)과 `알약서버 에디션'을 준비중이며 공공부문 시장 공략을 위해 내년 상반기 얄약의 국제공통평가기준(CC) 인증을 추진하고 있다는 계획도 밝혔다.

한편 이번 기술개발회사인수에도 불구하고 이스트소프트는 알약 바이러스 엔진에 기존과 같이 외국산을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강진규기자 kjk@

◆사진설명:김장중 이스트소프트 대표(오른쪽)와 정상원 알툴즈사업본부 본부장이 20일 서울 중구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스트소프트의 시큐리티인사이트 인수를 발표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