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우리 미래 창조적 기업ㆍ인재에 달렸다"

박 대통령 첫 현장행보 SW기업 알티캐스트 방문
"SWㆍ콘텐츠산업 재도약 과감한 육성 지원" 강조
창조산업 발굴 진흥ㆍ규제 언급 미래부에 힘실어 

강희종 기자 mindle@dt.co.kr | 입력: 2013-03-12 19:45
[2013년 03월 13일자 1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우리 미래 창조적 기업ㆍ인재에 달렸다"
박근혜 대통령은 12일 취임 이후 첫 현장 방문지로 IT벤처기업인 알티캐스트를 방문해 벤처기업인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었다. 박 대통령이 미래 창조경제의 주역인 알티캐스트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연합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 후 첫 현장 방문지로 IT 벤처기업을 찾아 창조 산업 육성 의지를 재확인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국회에서 정부조직개편 협상이 지연되는 것과 관련, "여러 가지 이유로 진척이 늦어지고 있지만, 이것은 나라의 미래가 달린 문제이고 여러분 미래가 달린 중대한 일"이라면서 "타협과 협상의 대상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협상의 대상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

박 대통령은 12일 서울 서초동에 있는 알티캐스트(Alticast)를 방문해 "창조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민간의 창의적 노력과 함께 정부도 진흥과 규제 정책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기업이 성장을 적기에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이날 벤처방문은 3.1절 기념식과 장교 합동 임관식을 제외하고는 첫 현장 방문이다.

알티캐스트는 IPTV와 디지털케이블 셋톱박스에 탑재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업체로, 박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통해 방송통신 융합을 통한 창조경제를 창출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이날 박 대통령이 창조산업 발굴을 위해 진흥ㆍ규제 정책을 언급하면서, 정부조직 개편안의 핵심인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벤처기업 업계 CEO 및 관련 단체장들과 간담회를 통해 업계 의견을 청취하고 정책 건의사항을 수렴했다.

박대통령은 "소프트웨어 콘텐츠 산업 재도약을 위한 과감한 육성지원 프로그램을 실행해 나가겠다"면서 "미래부가 만들어지고 애초 계획한 대로 방송통신융합 시대에 맞게 신속한 결정과 집행이 이뤄진다면 현장에서 느끼는 많은 갈등을 해소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정부도 앞으로 새로운 융합 서비스 창출을 위한 기술 개발이나 법제도 정비에 더욱 박차를 가해 우리 기업이 세계 시장에서 경쟁하는데 절대 뒤지지 않도록 생태계 조성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대통령은 알티캐스트의 N스크린 등 정보ㆍ방송ㆍ통신 융합 서비스를 직접 시연하고, 마지막으로 젊은 청년 개발자들과도 대화를 나누었다. 박 대통령은 직원들과의 대화를 통해 "우리의 미래는 여러분과 같은 창조적 기업과 인재들의 노력에 달려 있다"고 격려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알티캐스트 전 임직원 이외에도 윤상직 지식경제부 장관, 남민우 벤처기업협회 회장, 조현정 SW산업협회 회장, 박수용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원장 등이 참석했다.

강희종기자 mindl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