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kr 2단계 주소 입력 서비스 7월 선보인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르면 7월초부터 국가 도메인인 `.kr` 앞에 한글을 입력해도 원하는 인터넷 사이트가 곧바로 화면에 뜨는 신종 서비스가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인터넷정보센터(KRNIC 원장 송관호)는 다음달중 도메인 주소 입력 방식을 대폭 개선한 2단계 방식인 `한글.kr` 도메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복잡한 인터넷 주소창에 영문 도메인을 일일이 입력하지 않고도 한글 업체명과 .kr만 입력하면 곧바로 원하는 사이트에 접속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디지털타임스 홈페이지에 접속할 때 주소창에 `www.dt.co.kr`을 입력하는 대신 `디지털타임스.kr`만 치면 해당 홈페이지 화면으로 옮겨간다는 얘기다.

이와 관련, 일본ㆍ중국ㆍ대만의 경우 이미 국가도메인 앞에 자국어를 입력하는 도메인 서비스를 시행중이라고 인터넷정보센터측은 밝혔다.

정통부 관계자는 "미국의 닷컴(.com) 도메인업체인 베리사인이 한국시장 공략을 위해 한글과 com을 결합한 `한글.com` 서비스를 선보였지만 별로 호응을 얻지 못했다"며 "하지만 .kr이라는 한국을 의미하는 국가도메인에 한글을 입력하는 서비스인 만큼 이번에는 이용자들의 호응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고객 유치 및 관리사업은 기존의 영문.kr사업자인 아사달인터넷ㆍ가비아ㆍ아이 네임즈ㆍ후이즈 등 5개 도메인등록 대행업체들이 담당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송관호 인터넷정보센터 원장은 "2단계 방식이라도 원래는 `www.한글.kr` 방식으로 입력해야하지만 궁극적으로는 `.kr` 마저 빼고 한글만 입력해도 인터넷 사이트 접속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라며 "이는 IP주소를 활용하는 방식이어서 기존의 인터넷 키워드 서비스와는 차원이 다른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김동원기자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