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토신, 양지마을 준비위와 신탁방식 재건축 MOU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토지신탁(한토신)이 경기 성남시 분당신도시 양지마을 통합재건축 준비위원회(양지마을 준비위)와 지난 10일 재건축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분당신도시는 1기 신도시 중에서도 노후계획도시정비 선도지구 경쟁이 뜨거운 지역 중 하나로 꼽힌다.

올해 준공 33년차를 맞는 양지마을은 전체 6개, 4392가구 규모 단지로 구성돼있다. 양지마을은 1기 신도시 선도지구로 선정되기 위해 한토신과 재건축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사업 추진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양지마을 준비위에 따르면, 지난 4월 첫 주민 설명회를 시작으로 복수의 신탁사에 사업 의사를 타진해왔다. 이후 주민 선호도가 높은 2개 신탁사 대상으로 결선 투표를 진행한 결과 10명 중 7명에 해당하는 투표 참여 소유자가 한토신을 선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1기 신도시 재건축 선도지구 공모는 지난달 25일부터 시작됐다. 경기 성남시와 고양시 등 1기 신도시 지방자치단체는 공모지침을 발표하면서 준비 절차에 착수했다. 이날부터 각 지자체가 교부한 공식 동의서에 따라 동의율을 3개월 간 채우게 된다. 오는 10월 평가를 거쳐 11월 각 지자체가 선도지구를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양지마을 준비위 관계자는 "국내 신탁사 중 독보적인 재건축 역량을 갖고 있는 한토신과 협업해 현재 양지마을이 직면하고 있는 최우선 과제인 선도지구 선정을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토신 관계자는 "양지마을이 1기 신도시 선도지구로 지정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한토신, 양지마을 준비위와 신탁방식 재건축 MOU
한국토지신탁(한토신) 로고. <한토신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