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원희룡 "한동훈, 거짓말 하나라도 들통나면 후보직 내려놓겠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원희룡 "한동훈, 거짓말 하나라도 들통나면 후보직 내려놓겠냐"
원희룡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지난 10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제4차 전당대회 부산, 울산, 경남 합동연설회에서 정견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7·23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원희룡 대표 후보는 11일 한동훈 후보에게 "사천 의혹, 사설 여론조성팀 의혹, 김경율 금감원장 추천 의혹 세 가지 중 하나라도 사실이면 사퇴하겠냐"고 물었다.

원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후보에 대한 검증은 유권자인 당원의 올바른 선택을 위한 출마자 모두의 의무지만 비대위원장으로서 공천을 좌지우지하고 총선을 총괄한 한 후보는 네거티브라며 검증을 회피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 후보는 "저는 선거관리위원회의 요청을 받아들여 네거티브로 오해받을 수 있는 발언은 일체 중단할 작정이었다"며 "그러나 한 후보는 제 결심을 악용해 '구태 정치'라고 비난을 퍼붓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진짜 구태정치는 '한동훈식 거짓말 정치'"라며 "한 후보는 김경율 전 비대위원을 금감원장으로 추천했다는 보도와 총선 사천 의혹, 사설 여론조성팀 의혹도 무조건 사실무근이라고만 한다"고 지적했다.


원 후보는 "사사건건 고소 고발과 정정보도, 반박문을 내고 급기야 장관 직까지 걸던 과거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라며 "저는 우리 당이 이번 기회를 놓치면 다 죽는다는 절박함에 나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비선 측근들을 챙기며 거짓말로 정치하는 사람이 당 대표가 된다면, 자신의 대권 이미지만 생각하고 공사 구분 못하는 당 대표가 된다면, 이재명 민주당에 대항은커녕 분열로 망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후보는 전날 부산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신이 윤석열 정부 초기 금융감독원장에 김 회계사를 추천했다는 보도와 관련, "그런 사실이 없다"며 "일종의 매우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색깔 씌우기는 정말 잘못됐다"고 주장한 바 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