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준석 `김건희 문자` 논란에 "韓 기세 안꺾여...尹이 어물전에 오물 뿌린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이 여당 전당대회 상황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이 어물전에다 오물을 뿌리고 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10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이 정도면 지금 어물전은 거의 진짜 망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이원은 한 후보가 김건희 여사의 문자를 무시했다는 논란에 대해 "이번 메시지를 김 여사가 직접 유출했을 것 같지는 않고 과거 지인들에게 전달한 것이 흘러나온 게 아니겠냐"며 "그분들(일부 친윤계 인사)은 이것이 아이디어랍시고 했겠지만 (윤 대통령이) 자기 어물전에 자기가 오물을 뿌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레임덕이 왔을 때 가장 조심해야 하는 건 레임덕인 것이 실제 현상적으로나 수치적으로 드러나지 않게 하는 것"이라면서 "과거 YS(김영삼 전 대통령)와 이회창 후보 간의 관계 속에서도 결정적인 순간에 YS가 본인이 당을 장악했는지 확인해보러 들어갔는데 알고보니 이제는 미래 권력으로 갔다는 게 보여지면서 판 갈이 된 것"이라고 했다.

또 "마찬가지로 지금도 그런 것을 자꾸 시도하면 안 되는데 너무 어설프게 걸고 있는 것 같다"며 "이번에 이런 정도의 것을 꺼냈으면 일주일 이내 한 후보의 우세가 꺾여야 하는데 꺾이지 않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본인이었다면 김 여사를 설득해서 사과하게 만들었겠느냐'는 질문에 그는 "저 같으면 '고객님 감사합니다, 내일 기자회견을 잡아놓겠습니다'다고 했을 것"이라면서 "그때 한 후보가 당을 이끌고 있었으니까 원하는 메시지, 당에게 필요한 메시지를 내자고 했으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이 탄핵 청문회를 열기로 한데 대해 "김 여사와 장모 되시는 분에 대해 국민적 비판 여론이 상당하고 저도 많이 까지만 대통령 탄핵을 한다고 했을 때는 대통령이 결정적 잘못한 사안에 대해 캐야 하는 것"이라며 "여사 또는 장모의 관리를 못 했다는 것 때문에 탄핵으로 가는 건 논리가 약간 약하다"고 비판했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이준석 `김건희 문자` 논란에 "韓 기세 안꺾여...尹이 어물전에 오물 뿌린 것"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이 국회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